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증권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최현만 "WM 강화·디지털 전환 가속도"
배지원 기자
2021.01.04 12:48:09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초저금리 속 글로벌 자산배분 서비스 확대 적기"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올 한해 자산관리(WM)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디지털 전환에 가속화를 이루겠다는 목표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사진)은 4일 신년사를 통해 "초저금리가 지속되면서 고객 자금이 은행예금에서 투자자산으로 이동하는 큰 흐름이 시작되고 있다"며 "준비된 투자전문가로서 해외주식, ETF, REITs 등 글로벌 자산배분 서비스를 계속 확대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그는 "VIP 비즈니스의 품질(Quality)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연금, Wrap 등 수수료 기반(Fee-based) 비즈니스를 육성해 컨설팅 기반의 자산관리 비즈니스 구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고객 서비스, 조직관리, ESG경영 등 모든 영역에서 최고의 품질을 선보일 것을 강조했다. 최 수석부회장은 "고객동맹의 정신으로 고객에게 감동을 선사하며 ESG 경영에도 박차를 가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자"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more
쏟아지는 탄소효율 ETF, 차별화는 '아직' 역대 최대 인력 꾸린 미래대우, 성과 거뒀다 금감원 "라임 판매 KB證, 최대 70% 배상" 미래대우, 연초부터 IPO 속도전?

기술력을 기반으로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도 강조됐다. 최 수석부회장은 "디지털금융이 빅데이터,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의 기술을 통해 일상 속 모든 분야로 확대돼, 디지털 생태계의 핵심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디지털자산을 키우고 디지털 전환의 속도를 높여 미래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를 위해서는 인력, 프로세스, 문화 등 조직 전체의 체질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해 투자를 대중화하고, 국내에서 해외로, 주식에서 자산배분으로, 투자의 지평을 넓혀 왔다고 밝히며 국내를 넘어 글로벌 톱티어(Global Top-tier) 투자은행(IB)로 도약을 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해외시장 개척 ▲리스크관리 ▲새로운 기회 창출 등이 주요 전략 방향으로 제시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금융포럼
Infographic News
회사채 발행금액 Top10 그룹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