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 "최우선 과제는 고객 만족"
렌털·클라우드PC·전기차 충전 등 신사업 추진 방침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사진제공=LG헬로비전)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송구영 LG헬로비전 대표(사진)가 '고객만족'을 최우선 과제로 내걸었다. 송 대표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시무식을 통해 작년 한 해 동안 임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신축년의 힘찬 출발을 알리며 이 같이 밝혔다. 


시무식의 오프닝으로는 2020년 LG헬로비전의 주요 성과 'Best5'가 소개됐다. ▲아이들나라·넷플릭스·유튜브All-in One '케이블TV 서비스' 도입 ▲화질과 속도 개선 ▲젊어진 헬로모바일 ▲렌털·클라우드PC·전기차 충전사업을 통한 차세대 성장엔진 확보 ▲지역채널 '오리지널 콘텐츠' 확대가 작년 한 해 가장 돋보인 성과로 선정됐다.


이어진 'CEO와 함께 하는 스윗토크' 시간에서 송 대표는 "어려운 경쟁환경에서도 케이블TV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만들어내고, 알뜰폰 가입자를 순증 전환하는 등 소중한 사업적 성과를 일궈냈다"라며 "모두 임직원들이 '최고 수준의 서비스 품질'을 만들어내기 위해 담대하게 도전하고 부단히 노력해준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 1년간 상품과 서비스 개선 노력으로, 시장을 선도할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라며 "올해는 우수한 품질과 합리적 가격의 서비스를 고객과 시장에 제대로 알려야 할 때"라면서 '고객가치 혁신'을 재차 강조했다.


송구영 대표는 조직개편에 대한 배경을 설명하고 내년도 주요 전략을 공유하기도 했다. 사업의 무대를 크게 '홈(Home)'과 '지역(Community)'으로 재편하고, TPS와 렌털 등 홈서비스사업은 '컨슈머사업그룹'에게, 미디어 등 지역사업은 '커뮤니티사업그룹'에게 지휘봉을 건넸다. 각 그룹의 책임경영을 강화하는 한편 인접 사업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취지다.


그는 이용자의 불만을 개선하기 위해 취임과 동시에 신설했던 'DX팀'은 DX Lab'으로 승격해 데이터 기반 사업을 강화하고, 별도로 '고객가치혁신Lab'을 만들어 고객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작년 한 해 화질개선과 채널확대를 통한 품질 향상, 기가인터넷 커버리지 확산, 키즈 콘텐츠 '아이들나라' 도입 등을 추진해온 LG헬로비전은 올해 상품과 서비스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본격적인 시너지 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렌털·클라우드PC·전기차 충전사업 등 신사업을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