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신학철 부회장 "5년 후 매출 30조원 이상 가능"
정혜인 기자
2021.01.04 15:22:32
LG화학 투자여력 늘어나…기존·신규사업 투자 확대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20조원 규모의 기존 사업과 새로운 성장동력 육성으로 5년 후 매출 30조원, 두 자릿 수 이상의 수익성을 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신 부회장은 4일 신년사를 통해 "LG화학은 전지재료, 바이오 등 미래 성장동력과 우수한 인재, 기술력, 투자 여력을 갖추고 있는 기업"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올해를 '성장의 해'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신 부회장은 전사적으로 집중하고 반드시 실행해야 하는 4가지 핵심 과제를 제시했다. 첫째는 기존 사업의 성장잠재력 극대화다. 


그는 "전지 사업 분사로 투자 여력이 좋아진 만큼, 지금은 기존 사업의 성장 전략을 적극 실행해나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유망 성장 시장을 선점하고 글로벌 진출 지역을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more
솔루스첨단소재, LG 배터리 공급 '초읽기' 김종현 LG에너지 사장 "안전·신뢰성 타협 않겠다" 연말 분위기 엇갈린 정유·화학社 LG화학 배터리사업, 'LG에너지솔루션'으로 출범

두 번째는 '미래 성장동력 집중 육성'이다. 신 부회장은 "생명과학 영역뿐 아니라 전지재료, 지속가능한 솔루션(친환경), e-모빌리티 분야도 LG화학의 핵심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특히 전지재료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성장과 함께 기하급수적으로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기차 배터리 소재인 양극재와 바인더, 분산제, 전해액 첨가제 등 다양한 전지재료 관련 사업을 하나로 결집하고 성과 창출을 극대화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친환경 사업과 e-모빌리티 소재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동차의 경량화, 전장화 트렌드에 맞게 고객과 공동개발을 통해 엔지니어링 소재,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소재 등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찾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안전 및 지속가능 경영 측면에서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가능성 제로(0)에 가까운 시나리오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강력한 예방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지난해 2050년 탄소중립 성장을 선언한 것도 지켜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 부회장은 끝으로 "고객의 미래 변화 방향에 LG화학의 모든 것을 연결해야 한다"며 "가격, 품질, 납기뿐 아니라 고객의 미래 변화 방향과 니즈에 우리의 연구개발(R&D), 제품 개발을 연결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관련종목
# 추천 키워드
우리은행
Infographic News
2022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