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기 우리카드 사장 "디지털 지급결제 금융사로"
'변화와 혁신' 강조···전 부문 '디지털화'
우리카드 김정기 사장. 출처=우리카드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김정기 우리카드 대표이사는 4일 취임식에서 디지털 지급결제 금융사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을 기회로 카드업계의 험난한 경영환경을 탈피한다는 전략이다.


김정기 사장은 "오래된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펼친다는 '제구포신(除舊布新)' 의미처럼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올해 경영방침으로 선정했다"면서 "특히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을 기회로 삼아 2021년을 '디지털 지급결제 금융사'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아줄 것"을 주문했다.


올해 카드업계는 험난한 경영환경이 예상된다. 올해 카드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기 침체 가능성과 본업인 지불결제업의 수익성 둔화, 데이터사업 및 간편결제 등 다양한 영역에서 빅테크 플랫폼사들과의 치열한 경쟁,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대한 적응 등 수많은 과제를 안고 있다.


따라서 김 사장은 대내외 환경에 대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적극 대응할 것을 당부하고, ▲영업력 강화를 통한 시장지배력 확대 ▲디지털 혁신을 통한 전 부문의'디지털화'▲신수익원 발굴을 통한 수익구조 다변화 ▲그룹 시너지사업 강화 등 4가지 경영 키워드를 제시했다. 이러한 전략으로 위기를 탈피, 디지털 지급결제 금융사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김 사장은 "우리카드 창립 이후 8년간 임직원의 헌신적인 노력과 열정에 힘입어 안정적 성장과 많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이는 노사가 한마음으로 회사의 성장과 발전에 온 힘을 다한 결과이기에 더욱 값지다"고 격려도 빼놓지 않았다.  


김정기 사장은 1989년 우리은행에 입행해 신청담지점장, 전략기획부 본부장, 개인고객본부 영업본부장, 대외협력단 상무 등 30여 년 간 영업과 전략 다양한 분야에서 역임한 정통 금융맨이다. 기업그룹 집행부행장과 영업지원부문·HR그룹 총괄 부문장, 우리금융지주 사업관리부문 부사장까지 역임하며 마케팅과 인사, 조직관리에 능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사장의 임기는 2년이다.


한편, 우리카드는 시장점유율을 확대하는 등 위기 속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우리카드의 작년 3분기 신용판매 점유율은 전분기 대비 0.58%포인트 증가한 9.43%를 기록했다. 신용판매 규모도 전분기 대비 약 1조4500억원 늘면서 롯데카드를 제치고 업계 점유율 5위로 한 단계 올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