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금융사 '脫석탄 선언'···투자 중단 등
석탄발전소 관련 채권 등도 인수 중단···친환경 자산에 투자는 확대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한화자산운용, 한화저축은행, 캐롯손해보험 등 한화그룹 6개 금융사가 5일 오전 금융사장단 결의와 실무검토를 거쳐 탄소제로시대를 향한 '한화금융계열사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화면상단 좌측부터 시계방향으로 한화생명 여승주 대표이사, 한화저축은행 김성일 대표이사, 한화자산운용 김용현 대표이사, 한화손해보험 강성수 대표이사, 한화투자증권 권희백 대표이사, 캐롯손해보험 정영호 대표이사가 비대면 화상회의를 통해 탈석탄금융을 선언하고 있다. 출처=한화생명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등 한화그룹 금융 계열사가 탄소제로시대를 향한 '탈(脫)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온실가스 배출 주범으로 꼽히는 선탄발전소 관련 투자를 중단하는 것을 시작으로 한화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본격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5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한화자산운용, 한화저축은행, 캐롯손해보험 등 한화그룹 6개 금융 계열사 대표이사들은 이날 오전 비대면 화상회의를 열고 '탈석탄 금융'을 결의했다.


이에 한화그룹 금융계열사들은 앞으로 국내·외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 파이낸싱(PF)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특수목적회사(SPC)에서 발행하는 채권과 관련 일반채권 등도 인수하지 않는다.



한화생명·한화손해보험은 석탄 화력발전소에 대한 직접적 투·융자뿐만 아니라 석탄화력발전소 신규 건설 목적의 회사채에도 투자하지 않을 계획이다. 한화손해보험은 향후 신규로 건설하는 석탄화력발전소의 보험계약 인수에도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석탄화력발전에 대한 직접 투자는 없지만 호주의 석탄 수출을 목적으로 하는 미드스트림 항구시설에 대한 대출이 일부 연관성이 있을 수 있다고 판단, 추가적 리파이낸싱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한화자산운용도 국내 최초로 기후금융투자펀드인 '한화그린히어로펀드'를 출시하는 등 ESG 상품개발과 투자기반 마련에 집중할 계획이다.


한화 금융 계열사 6개사는 석탄발전에 투자를 중단하는 대신에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관련 자산에 대한 투자는 계속 확대할 방침이다.


한화생명은 "이번 탈석탄 금융 선언은 한화그룹이 지향하는 '사회경제적 가치 창출을 통한 지속가능경영'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금융계열사들의 첫 실행방안"이라고 설명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ESG가 글로벌 기업의 핵심 경영 원칙으로 자리잡았다"며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리더로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탄소제로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환경 경영에도 박차를 가할 것"을 주문한 바 있다.


탈석탄 금융은 기후변화 문제 해결을 위해 화력석탄발전 등에 대한 금융 투자와 지원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금융기관들의 선언적 활동이다. 탈석탄 금융 선언에는 금융회사 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시민단체, 환경단체 등 사회구성원 다수가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