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주공, 전기차용 부품 개발 착수
글로벌 메이커와 공정심사 진행…조향부품 등 주력 제품 개량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사인 부산주공이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함께 전기차용 차동장치 부품 개발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맞춰 기존 주력 제품들을 전기차용으로 개량·개발하겠다는 것이다. '전기차 시대'에 적극 대응으로 매출 확대와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동시에 이룬다는 목표다. 


부산주공은 복수의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제조사)들과 전기차용 부품개발을 목적으로 하는 기술·품질 공정심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제품 개발이 최종적으로 완료되면 양산은 부산시 기장군 장안에 위치한 신설 가공공장에서 이뤄지게 된다. 


일단 부산주공은 주요 생산제품인 조향부품(Streering Knuckle)을 전기차용으로 개발한다.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가 도래해도 현 설비에서 조향부품을 계속적으로 생산 가능토록 한다는 목표다.  


현재 부산주공은 신규 제품 수주 때도 내연기관차에 특화된 엔진 부품 보다는 변속기(Mission), 차대(Chassis) 부품 등 전기차와 수소차에도 적용 가능한 제품 비중을 늘리는 식으로 '전기차 시대'에 대응하고 있다. 변속기용 차동기어 케이스(Differential Case)와 차대(Chassis) 부품인 브레이크 디스크(Brake Disc) 등의 생산 비중을 확대하는 것이다. 


수출 제품 중에는 상용차용 에어 브레이크 시스템(Air Brake System) 부품의 생산에 심혈을 기울인다. 에어 브레이크 시스템 역시 전기차에 적용 가능한 부품이다. 


부산주공 관계자는 "수출 주력 부품인 상용차용 Air Brake System 부품은 유럽쪽에서는 이미 주류가 되었고, 미주에서도 상용차용 브레이크(Brake) 방식이 트럽타입(Drum Type)에서 Air Brake System Type으로 고성능 및 고급화 추세로 변해가고 있다. 이런 변화들에 따라 Air Brake System 부품들 또한 수요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Air Brake System 부품중에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새로운 공법을 적용해 개발 및 양산준비중인 Monobloc(기존의 Housing과 Bridge를 일체형으로 개발)으로 더욱 박차가 가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전기차용 부품을 판매하기 위한 내부 태스크포스(TF)팀도 운영하며 선제적인 영업망 구축도 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부산주공은 오는 19일 개최되는 임시주주총회에서 수소저장소 및 수소충전소 사업을 정관상 사업목적에 추가하며 사업다각화의 발판을 마련한다. 


1967년에 설립 이후 1975년 코스피에 상장한 부산주공은 자동차 부품 소재 기업이다. 주물 공정 및 가공 설비는 물론 도장설비까지 보유하고 있다. 주물소재에서 가공제품까지 일괄생산(ONE-LINE) 체제를 마련하며 안정적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