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오너家, 퓨얼셀 잔여지분 처분
작년 매각 실패 물량 대부분 처분…박정원 회장 등 2770억 자금 확보
이 기사는 2021년 01월 06일 12시 5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두산그룹 오너 일가가 두산퓨얼셀 잔여 지분을 처분해 2700억원대 자금 마련에 성공했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을 비롯한 특수관계인 10명이 두산퓨얼셀 주식 532만7270주(지분율 8.13%)를 시간외대량매매 방식(블록딜)으로 처분했다고 밝혔다.


오너 일가는 1주당 전일 종가 5만7000원에서 9%를 할인한 금액인 5만1870원을 적용해 매각했다. 지분매각으로 확보한 금액은 총 2770억원가량으로 전해진다.  


두산그룹 오너 일가는 지난해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퓨얼셀 지분 23%를 두산중공업에 무상 증여키로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증여 주식에 묶인 채무를 상환하고 설정된 근저당권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두산퓨얼셀 지분 19.7%를 추가로 주식시장에 내놓았다. 


하지만 이 중 절반 수준인 10.1%만 매각에 성공했다. 업계에서는 매각이 불발된 나머지 물량도 조만간 다시 주식시장에 나올 것으로 전망해 왔다.  당시 오너 일가는 1주당 4만3250원에 18% 할인율을 적용한 3만5465원을 매각가로 제시했다. 



두산퓨얼셀은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회사로, 2019년 ㈜두산에서 퓨얼셀BG 부문을 인적분할해 설립했다. 주력제품은 M400으로 천연가스, LPG, 수소 등을 원료로 한다. 주요 제품들은 발전소, 냉동창고, 대형 빌딩, 온천 등에서 쓰이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