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오젠, 인타스에 1200억원 규모 기술수출
ALT-B4 활용, 바이오 제품 2개 피하주사로 개발…물량 생산·공급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알테오젠이 약 1200억원 규모의 인간 히알루로니다제 원천 기술에 대한 글로벌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다.


알테오젠은 인도 제약사 인타스(Intas Pharmaceuticals Ltd)와 'ALT-B4'에 대한 독점적인 글로벌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ALT-B4는 정맥주사형 바이오의약품을 피하주사형으로 대체하는 원천 기술이다. 알테오젠은 해당 기술로 총 6조3000억원 규모의 기술수출 성과를 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알테오젠은 ALT-B4를 이용해 정맥주사 제품인 인타스의 바이오의약품 2개를 피하 주사용도로 개발한다. 이후 아시아 3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 조기에 상용화할 수 있는 권한을 인타스에 부여했다.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는 "향후 알테오젠이 아시아 주요 국가에서 이번에 계약한 제품들을 자체적으로 판매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알테오젠은 계약금 600만달러(약 65억원)와 제품의 임상 개발, 판매 허가, 판매 실적 등에 따른 마일스톤으로 최대 1억900만달러(약 1185억원)를 수령하게 된다. 별도로 제품 상용화 시 순 매출 규모에 따라 최대 두 자리수 퍼센트(%)의 로열티도 보장 받았다. 계약금, 마일스톤, 로열티는 반환 의무가 없다.


알테오젠은 바이오 제품에 혼합하기 위한 임상개발과 상업적 판매를 위한 ALT-B4의 물량을 생산해 인타스에 공급한다.


박 대표는 "제네릭 의약품 분야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인타스와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2개의 블록버스터 바이오 제품의 피하 주사용 제품을 조기에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국적 제약사인 인타스는 지난 회계연도 기준 매출 20억달러 이상을 기록한 제제 개발·제조·마케팅 회사다. 세계 85개국 이상의 국가에서 사업을 하고 있다. 매출의 69% 이상이 EU, 미국 등 해외 시장에서 발생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