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비자금 조성'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소환
본사·자택 등 압수수색 3개월만에 본격 조사 돌입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검찰이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을 소환 조사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SK네트웍스 본사와 최 회장 자택 등의 압수수색에 나선 지 3개월여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전준철)는 7일 오전부터 최신원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최 회장은 SKC, SK네트웍스 회장으로 재직하던 중 계열사를 동원해 약 200억원 규모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수사는 금융정보분석원(FIU)이 2018년 SK네트웍스와 관련한 200억원대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발견, 검찰에 관련 자료를 넘기면서 시작됐다. 


검찰은 당초 공정거래조사부에서 내사를 진행하다 반부패수사1부로 사건을 재배당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검찰은 최 회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최 회장이 계열사를 동원해 비자금을 형성한 뒤 해외로 빼돌렸는지 여부를 확인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10월에는 SK네트웍스 서울사무소를 비롯해 10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회계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최 회장 자택과 SKC, SK텔레시스, SK매직, 워커힐 호텔 등의 계열사와 중부국세청을 포함했으며, SKC, SK텔레시스 등의 계열사 임직원들 역시 수차례 소환해 조사했다. 


최 회장은 2016년 3월부터 SK네트웍스 대표를 맡았으며 SKC와 SK텔레시스에서 회장직을 지내기도 했다. 최 회장은 고(故) 최종건 SK그룹 창업주의 둘째 아들이다. 최종건 회장이 사망한 뒤에는 동생인 고 최종현 회장이 SK그룹의 경영을 맡았다. 현재 SK그룹은 고 최종현 회장의 아들인 최태원 회장이 이끌고 있으며, 최태원 회장은 최신원 회장과 사촌지간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