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부품 힘싣는 하만, 삼성과 시너지 강화
매출 외형성장세 지속 전망...TCU 사업 1위 박차
이 기사는 2021년 01월 08일 17시 2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삼성전자의 전장부품 사업 자회사인 하만 인터네셔널이 신형 자동차 디지털 콕핏을 공개했다. 5G(5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적용한 텔레매틱스 콘트롤 유닛(TCU·Telematics Control Unit) 수준을 한 층 끌어올렸다는 게 특징이다.


하만의 디지털 콕핏(차량 계기판 및 디스플레이 등)은 삼성전자와 공동개발을 통해 탄생한 첫 작품이다. 업계에선 하만이 삼성전자와의 기술적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하만 디지털콕핏2021


◆ 5G 디지털콕핏, 자동차 속 미래 모습 제시


7일(미국 현지시간) 하만은 '2021 미디어 데이'를 열고 신형 디지털 콕핏(차량 계기판 및 디스플레이)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디지털 콕핏은 차량 내부를 '제3의 생활공간'으로 만들 수 있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더욱 향상됐다. 


전방에 콘텐츠를 몰입감 있게 감상할 수 있는 48인치대의 대형 디스플레이도 탑재됐다. 해당 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의 퀀텀닷액정표시장치(QLED) 패널이 적용됐다. 


차량 내부를 '크리에이터 스튜디오'로 활용할 수 있는 '스튜디오 모드'도 추가됐다. 좌석 상단에 설치된 인캐빈 카메라로 탑승자들의 모습을 찍을 수 있어 1인 미디어 영상 제작을 위한 촬영은 물론, 차 내에서 쉽게 편집도 가능하다. 이 밖에 주행·주정차 시 실시간으로 주변 차량과 보행자를 인식하고 운전자에게 이를 알려줘 사고 위험을 감소시켜 준다는 게 하만측 설명이다.


5세대 통신(5G) 기술을 적용한 차량용 통신 장비(TCU) 기술도 한 단계 개선됐다.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 인프라 등과의 빠른 통신을 위해 지연율이 낮고 대용량 정보를 한꺼번에 수용할 수 있는 5G 초고주파(mmWave)를 업계 최초로 차량에 적용했다.


삼성-하만 디지털콕핏2021


◆ 삼성-하만, 기술 시너지 효과...외형 성장 이어갈까


하만은 삼성전자가 2016년 약 9조2000억원을 들여 인수한 미국 전장전문업체다. 현재 디지털 콕핏 외에도 텔레매틱스, 카오디오,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서비스, 첨단운전보조시스템(ADAS) 등 자동차 보조 기술 등을 제공 중이다.


다만 하만은 미래 자동차 핵심 분야인 TCU 부문에선 경쟁업체에 뒤처져 있는 상태다. 이번에 공개한 디지털콕핏에 5G 등 첨단 기술을 대거 적용한 배경도 이와 무관치 않다. 모기업인 삼성전자가 보유한 기술을 활용해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단 전략적 판단이 작용한 셈이다.


실제로 삼성의 디스플레이·반도체 기술은 하만의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적용되고 있는 추세다. 삼성전자와의 거래액이 늘면서 하만의 매출 실적도 매년 외형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하만은 삼성으로 인수된 후 첫 해인 2017년 기준 매출 7조1034억원을 올렸다. 이듬해엔 8조817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지난해 기준으론 매출 10조원을 돌파한 상태다. 


삼성전자는 하만이 오디오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 및 무선이어폰에 적용한다. 양사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구조가 자리잡힌 셈이다. 업계에선 하만이 올해에도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그려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완성제조차량 업체들의 공장 셧다운으로 일시적인 적자 기조를 보이고 있으나, 회복세로 돌아선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장 부품 수요에 대한 전망이 상당히 긍정적인 상황"이라며 "전기차, 자율주행 등이 지속 성장하면서 자연스럽게 전장 부품 시장 성장도 예상되는 바, 하만의 실적 성장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현재 하만은 TCU 사업 부문 1위를 목표로 내건 상태다. 다만 점유율 확대를 꿰하기에는 넘어야 할 산이 많은 모양새다. 해당 분야의 최대 경쟁 업체는 LG전자다. LG전자도 최근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합작법인(JV) 설립 추진에 나서는 등 전장사업 강화에 나선 상태다. 가전 분야에 이어 전장 사업 부문에서 삼성과 LG의 경쟁 구도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