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2025년까지 전기차 30종 출시
2025년까지 총 270억 달러 투자…새 회사로고 발표
GM 신규 로고. (사진=GM)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의지의 일환으로 새로운 로고를 마련했다. GM은 10일 교통사고 제로(Zero Crashes), 탄소 배출 제로(Zero Emissions), 교통 체증 제로(Zero Congestion)가 가능한 세상이 실현될 수 있도록 비전을 제시하며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재정립했다.


데보라 왈(Deborah Walh) GM 글로벌 마케팅최고책임자(CMO)는 "이전과 달리 GM은 이제 모든 사람들이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게 할 솔루션과 역량, 기술, 규모를 갖췄다"며 "GM의 새로운 브랜드 정체성에 이러한 자신감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GM은 2025년까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270억달러(한화 약 29조4840억원)를 투자하고, 세계 시장에 약 30종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GM의 신규 로고는 친숙한 GM의 파란색 사각형 로고에 보다 현대적이고 역동적인 느낌을 더했다. 새로운 로고에 반영된 선명한 파란색 톤의 그라데이션은 탄소 배출 제로의 비전이 실현된 미래의 청명한 하늘과 얼티엄 플랫폼의 친환경 에너지를 반영했다. 둥근 모양의 모서리와 소문자로 구성된 로고는 보다 현대적이면서 포용적인 느낌을 줄 수 있도록 디자인 됐다. 'm'에 적용된 밑줄은 기존 GM 로고 디자인을 계승함과 동시에 얼티엄 플랫폼을 시각화했다. 'm' 주변의 빈 공간은 전기 플러그 모양을 상징한다.


GM의 차세대 전기차 라인업의 초석이 될 얼티엄 플랫폼은 대중적인 차량부터 GMC의 허머(Hummer) EV, 캐딜락의 리릭(LYRIQ)과 같은 고성능 차량에 이르기까지 차종을 가리지 않는 뛰어난 범적용성을 특징으로 한다. GM의 얼티엄 플랫폼은 완충 시 최대 450마일(약 724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다양한 크기와 모양, 가격대의 전기차에 적용할 수 있다. 일부 모델에 한해 정지상태에서 시속 60마일(약 시속 97km)까지 3초 만에 도달하는 퍼포먼스까지 가능할 전망이다.


GM은 전기차 대중화를 가속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새로운 마케팅 캠페인인 'Everybody In'도 시작한다. 데보라 왈 CMO는 "GM은 배출 가스를 감소시키며 완전한 전기차 미래를 앞당길 수 있는 충분한 능력과 기술, 야망을 가지고 있다"며 " 'Everybody In' 캠페인은 인프라 확충 기여, 지역 사회 발전 도모, 전기차 소유의 장점을 알아보기 위한 시승 기회 제공 등 GM의 주도적인 의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GM은 Everybody In 캠페인과 새로운 브랜드 정체성에 대한 추가적인 설명을 위해 11일(미국 현지 시각) 신규 웹사이트 'GM.com'을 런칭할 계획이다. 새로운 웹사이트는 GM의 전기화, 안전성, 사회공헌활동, 자율주행 여정과 관련한 GM의 최신 정보와 소식에 대해 공유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