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첨단사양 더한 '2021 모하비' 출시
HDA Ⅱ·신형 HUD 최초 적용…판매가 4869만원부터
'2021 모하비'.(사진=기아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기아자동차가 11일 상품성을 강화한 프리미엄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021모하비'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2021 모하비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과 편의 사양을 새롭게 추가하고 조작계, 승차감 등 상품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2021 모하비에는 기아차 최초로 전측방 레이더를 신규 적용한 고속도로 주행보조Ⅱ(HDA Ⅱ)가 탑재됐다.


고속도로 주행보조Ⅱ는 고속도로와 자동차 전용도로 주행뿐만 아니라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작 시 스티어링 휠(핸들) 제어로 차로 변경을 도와주거나, 20km/h 이하의 정체 상황에서도 근거리로 끼어드는 차량에 대응하는 등 다양한 상황에서 운전자의 편리한 주행을 돕는다.


기존 모델보다 한층 강화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경험할 수 있다. ▲고속도로 진출입로에서 안전한 주행을 위해 속도를 조절해주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진출입로(NSCC-R) ▲평소 운전자 주행 성향을 반영해 차가 스스로 주행하는 운전 스타일 연동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ML)을 탑재해 주행 편의성을 높였다.


2021 모하비에는 신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도 기아차 최초로 적용했다. 기존 8.5인치에서 10인치로 크기를 확대하고, 도로 곡률과 차로 변경을 표시해주는 기능을 더해 사용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단독 선택 품목으로 구성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밖에 후석 승객 알림(ROA)과 스마트폰 무선충전을 모든 트림에 기본 탑재하고, 주력 트림인 마스터즈에 운전자 체형에 맞춰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등의 위치를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을 기아차 SUV 최초로 적용했다.


상품성 개선을 위해 2021 모하비는 배기가스 배출 규제인 강화된 유로6 RDE STEP2 기준을 충족시키는 V6 3.0 디젤 엔진을 탑재했다.


2021 모하비 판매가격(개소세 3.5% 기준)은 ▲플래티넘 4869만원 ▲마스터즈 5286만원 ▲그래비티 5694만원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