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삼성전자, '개인 맞춤형 시대' 이끈다
'사람 중심' 기술 비전 제시...가전·AI 기술 대거 공개
이 기사는 2021년 01월 11일 23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삼성전자가 개인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까지 고려하는 인공지능·사물인터넷(AI·IoT) 기반 서비스를 대거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11일 세계가전박람회(CES2021)에서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일상(Better Normal for All)'이라는 주제로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온라인으로 진행한 이번 행사에서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비전을 공유했다.


CES2021 삼성전자 프레스컨퍼런스 승현준 사장|삼성전자 제공


◆ 한층 더 다양해지는 라이프스타일 가전


삼성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술발전이 각 개인에 최적화한 경험을 제공하는데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대표적 라이프스타일 가전인 '비스포크(BESOPKE)' 냉장고를 북미에서도 4도어 타입 형식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사람들의 일상에 가장 밀접한 제품 중 하나인 TV의 경우, 나만의 갤러리를 만들어 주는 '더 프레임(The Frame)'에서 나만의 초대형 홈 시네마를 구현해 주는 '더 프리미어(The Premiere)'까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TV 라인업을 구축한 상태다. 여기에 올해부턴 '마이크로 LED TV'를 추가적으로 내놓을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현존하는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을 집약해 소비자가 스크린에서 원하는 모든 경험을 최적화해주는 디스플레이"라며 "올 3월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도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 AI·IoT도 개인 맞춤 서비스 제공


삼성전자는 AI에 기반한 맞춤형 서비스로 '스마트싱스 쿠킹(SmartThings Cooking)'과 스마트 TV용 '삼성 헬스(Samsung Health)'를 소개했다.


스마트싱스 쿠킹은 스마트싱스 앱을 활용해 식재료 구매에서부터 조리에 이르는 전 과정을 개인의 성향에 맞춰 관리해 주는 서비스다. 올 1분기 내 한국과 미국에 먼저 도입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개인의 식습관까지 감안한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를 제공하고 필요한 식재료를 '패밀리허브' 냉장고의 스크린이나 모바일 기기를 통해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다. 


스마트 TV용 삼성 헬스는 스트레칭, 근력 운동, 요가, 명상 등 다양한 종류의 고화질 홈트레이닝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사용자는 '스마트 트레이너' 기능을 통해 TV에 연결한 USB 카메라로 자신이 운동하는 모습을 비춰 보며 자세 정확도, 동작 횟수, 칼로리 소모량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CES쇼에서 처음 공개한 '삼성봇™ 케어(Samsung Bot™ Care)'의 개선 버전도 선보였다. 새로운 삼성봇™ 케어는 기존의 노약자 케어 외에도 다양한 가족 구성원으로 범위를 확대해 일정관리·헬스케어·교육·화상 미팅 등 개인별 맞춤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이날 ▲저전력 그린 메모리 기술 ▲가전제품에 사용하는 물과 전기를 절약하는 AI 기술 ▲구형 스마트폰을 이용한 안구 질환 검사 장치 ▲TV 포장재로 소형 가구를 만들 수 있는 에코 패키지 적용 등을 소개하며,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승현준 삼성리서치 사장은 "코로나19가 언택트 시대로의 전환 등 '새로운 일상'과 위기를 가져왔으나 이를 극복하고 '보다 나은 일상'으로 나아가고자 다 같이 노력해야 한다"며 "여기에 삼성전자가 사람 중심의 기술과 혁신을 통해 적극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좌측부터)삼성봇 케어_제트봇AI_삼성봇 핸디|삼성전자 제공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