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득, 35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유치
DSC인베스트·하나금융그룹·유진투자증권 등 참여…누적 투자금 50억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식기 렌탈 및 세척 기업 '뽀득'이 최근 35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 이번에 확보한 자금은 '세척 공정 완전 자동화'를 위한 시스템 개발에 투입할 예정이다.


13일 벤처투자 업계에 따르면 DSC인베스트먼트, 하나은행, 유진투자증권 등은 뽀득에 총 35억원을 투자했다. 앞서 하나벤처스에서 10억원 규모의 시드(seed)투자를 유치한 뽀득은 이번 투자로 누적 투자금 50억원(비공개 투자금 5억월 포함)을 기록하게 됐다.


고려대학교 창업지원단 크림슨에서 시작한 뽀득은 식기 렌탈 및 세척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뽀득을 이용하는 업체들이 식기를 사용한 후 수거박스에 넣어두면 뽀득은 약속된 시간에 이를 수거해 세척한 후 다시 식기를 제공한다. 


뽀득은 이를 위해 경기도 광명시에 대형 세척 허브(Hub)를 건설하고 자체 물류망을 구축해 수도권 전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했다. 광명 세척허브는 하루에 24만개 이상의 식기를 세척할 수 있다. 현재 300개 이상의 음식점, 교육기관 등이 뽀득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뽀득은 세정·살균분야 전문가인 이민석 고려대학교 생명과학대 교수와 LS산전과의 협업을 진행해 자동화된 세척 라인, 전문화된 공정 등을 제공한다. 이 과정에서 축적된 세척·물류 데이터는 다른 물류업체와의 협력을 위한 기반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이성훈 DSC인베스트먼트 심사역은  "뽀득은 식기 렌탈 시장의 선구자로 시장을 넓혀 나가고 있다"며 "뽀득이 포스트 크린토피아, 포스트 세스코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뽀득은 이번에 확보한 자금을 세척 공정 자동화 및 인재 영입에 활용할 예정이다.


박노준 뽀득 대표는 "고객에게 상품이 전달되기 전 마지막 관문인 검수공정에서 완벽에 가까운 품질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를 위해 자동 검수 시스템을 도입하고, 핵심연구 인력을 적극적으로 영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