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항암치료제 p53, 임상 준비 청신호"
"항암 효능 및 약동력학 지표 확인"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신약개발 전문기업 바이오리더스는 항암치료제 'p53'의 동물실험에서 항암 효능과 약동력학 지표를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p53은 대표적인 암 억제 유전자로 전체 암종의 약 50% 이상에서 이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나타난다. 바이오리더스는 이스라엘 와이즈만연구소의 기술지주인 예다와 7대 3의 비율로 합작법인 퀸트리젠을 설립해 임상을 준비하고 있다. 퀸트리젠은 세계적 제약사인 테바(Teva) 출신의 오르나 팔기(Orna Palgi) 박사가 이끌고 있다.


바이오리더스는 퀸트리젠과 함께 다양한 난치성 고형암 및 혈액암종에 대한 펩타이드 계열 신약후보물질의 항암 효능평가, 약동력학 평가 등을 진행하고 있다. 실험 결과가 취합되는 대로 임상 최종후보를 선정할 계획이다.


대부분의 펩타이드 약물은 시험관 테스트에서 우수한 활성을 보이더라도 투약 후 체내에서 쉽게 분해돼 흡수가 잘 되지 않는다. 반면 퀸트리젠이 개발중인 후보약물은 약효 유지에 충분한 반감기를 확보하고 있다.


박영철 바이오리더스 회장은 "임상진입 후보물질에서 우수한 항암 효능과 혈액 및 암 조직에 대한 약물 유효 농도 또한 기대 이상으로 나왔다"며 "펩타이드 약물의 가장 큰 난제인 체내 흡수를 해결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바이오리더스는 임상 최종후보 선정 후 임상단계 진입에 필요한 독성평가 및 GMP 규격 약물생산을 퀸트리젠과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다수의 국내외 제약사로부터 공동연구 및 투자 제안을 받고 있어 기술이전도 지속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