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닉글로리, 글로벌 게임시장 진출 본격화
올해 신작 순차적으로 출시…"연매출 1000억대 목표"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중국 유명 게임기업을 새 주인으로 맞은 코닉글로리가 글로벌 게임시장 진출 전략을 13일 공개했다. 


코니글로리의 최대주주인 뮤조이(Mujoy)는 자산총액 1600조원 규모의 초상국그룹(CHINA MERCHANTS GROUP, 招商局集团)의 계열사다. 후난위성방송국이 모기업으로 있는 국영기업 전광미디어도 뮤조이의 3대 주주다. 


뮤조이 계열사가 된 코닉글로리는 지난해말 게임사업부를 신설하고 게임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뮤조이와 조이포트가 공동 투자·개발한 아이들 엔젤스(Idle Angels, 여신전쟁)가 한국에서 1월, 일본에서에 2월에 출시할 예정이다. 아이들 엔젤스의 매출액은 2000만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이들 엔젤스는 지난해 10월 150여개국에서 서비스 1개월만에 500만달러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


또한 동시접속자 70만명을 기록한 열혈삼국의 차기작을 개발하고 있다. 차기작은 중국을 필두로 코닉글로리를 거쳐 연내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올해 3개의 신작을 한국과 일본 시장에 서비스해 연매출 1000억원대를 기록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코닉글로리는 올해부터 사업구조를 게임 중심으로 재편한다. 오는 3월 임시 주주총회에서 게임사에 적합한 사명으로 회사 이름을 바꾸고 외부 투자를 받아 해외 진출을 위한 자금을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해외기업의 인수·합병(M&A)도 노릴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