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펙스, 1.3조 혈액투석기 시장 본격 진출
獨 알파플랜과 생산·기술도입 계약 체결...국산화 기반 시장 영향력 확대 추진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시노펙스가 독일 혈액투석기 생산기업과 손잡고 의료기기·메디컬 필터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일부 선진국에서 독점적 지위를 누렸던 필터모듈을 직접 생산하며 1조3000억원 규모 혈액투석기 시장에서 점차 영향력을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13일 시노펙스는 독일 알파플랜과 혈액투석용 필터모듈 생산라인 및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하고 30억원의 계약금 지급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알파플랜은 혈액투석 관련 글로벌 주요 업체인 비브라운(B.Brown)의 생산라인을 일괄 공급을 담당했던 기업으로 세계 20여 개국의 의료 설비와 필터를 공급하고 있다.


계약에 따라 시노펙스는 생산시설 및 기술 도입을 통해 매출 2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200만개의 혈액투석기용 필터모듈 생산량을 매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시노펙스는 오는 2023년까지 알파플랜이 생산하는 혈액투석기 생산 장비의 국내 공급 독점권을 갖는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혈액투석기·필터모듈 시장 규모는 1조300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아시아 지역에서만 수십조 규모로 거래될 정도의 큰 시장이지만 미국, 독일, 일본 소재 기업들이 독점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회복한 후에도 폐나 신장 기능이 약해지는 후유증으로 인해 혈액투석 환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혈액투석기 및 필터 모듈을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산화가 시급한 상황이다.



시노펙스는 이번에 확보하는 1단계 생산설비로 동탄 사업장 크린룸 시설에 KGMP 생산라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후 임상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인·허가 신청을 제출하며 관련 사업에 속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석유민 시노펙스 R&D 센터장은 "알파플랜과 계약을 통해 도입되는 생산설비는 0.8~2.0㎡ 규격의 멤브레인 생산이 가능해 현재 국내에서 사용하고 있는 모든 규격의 수입 혈액투석기용 필터모듈을 대체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노펙스는 현재 IT 기술과 멤브레인 필터 소재 기술을 융합해 의료기기·메디컬 필터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혈액투석기용 필터모듈 외에도 혈액진단기 및 혈액제제용 필터 등도 개발 중인만큼  사업 성장성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