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율주행기술 선도 위해 1.1조 쏟는다
4개 부처 공동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 추진…'레벨4' '27년 상용화 목표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정부가 자율주행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향후 7년간 1조1000억원을 투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등 4개 부처는 14일 미래차 분야에서 1등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공동으로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부터 2027년까지 투입되는 사업비 규모는 총 1조974억원이다.


자율주행기술은 6가지의 단계로 구분된다. 레벨 0부터 2까지는 시스템이 일부 주행을 수행하는 단계이고, 레벨3부터는 시스템이 전체 주행을 수행한다. 자동차 스스로 차선을 변경하고 앞차를 추월하거나 장애물을 피할 수 있게 된다. 레벨3은 비상상황시 운전 제어권 이양을 운전자에게 요청하지만, 레벨4는 운전자의 개입이 불필요하다. 레벨5는 완전자동화로 모든 주행상황시 시스템이 차량제어를 전부 수행한다.


현재 자율주행기술은 운전자의 주행을 보조해주는 '레벨2' 수준으로, 운행 가능 영역에서 조건부 자율주행(비상시 운전자 개입 필요)이 가능한 '레벨3' 자율주행차는 향후 1~2년 내 출시될 전망이다. '레벨4' 수준의 완전자율주행은 차량 스스로 상황을 인지·판단해 비상시에도 운전자의 개입이 불필요한 수준이라, 차량·부품뿐만 아니라 정보통신기술(ICT)·도로교통 등의 혁신적 변화가 요구된다.


산업부 등 4개 부처는 2027년 융합형 레벨4 완전자율주행 기반을 완성한다는 목표다. 융합형 레벨4 완전자율주행은 ▲도심 ▲전용도로 ▲비정형도로 등에서 다양한 물체에 대응해 주행 가능한 자율주행으로, 차량과 도로교통 등 인프라 융합기술까지 포괄하는 것을 말한다.


(자료=국토부)


4개 부처는 ▲차량융합 신기술 ▲ICT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창출 ▲생태계 구축 등 5대 분야를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82% 수준인 기술 수준을 93% 이상으로 확대하기 위해 올해 레벨4 자율차의 핵심 요소기술인 ▲인공지능(AI) 기반 고성능 컴퓨팅기술 ▲자율주행 플랫폼 등 15개 과제(182억원)에 착수한다. ICT 융합 신기술 개발과 관련해서는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AI SW기술 ▲자율주행 학습 데이터 수집·가공 기술 등 13개 과제(210억원)도 올해 착수에 나선다.


자율차 안전운행을 위한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개발을 위한 ▲디지털 도로·교통 인프라 융합 플랫폼 ▲도로상황 인지 고도화 기술 등 11개 과제(202억원)는 물론, 자율주행 안전성 평가기술 등 생태계 구축 관련 11개 과제(174억원)도 착수할 계획이다.


앞으로 4개 부처는 융합형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 기반 마련이라는 사업목표 달성을 위해 자동차 제조사 또는 핵심부품기업 참여를 의무화한 수요연계형 과제를 기획하기로 했다. 수행기관의 사업화 이력 제출을 의무화하도록 하는 한편,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빠르게 변화하는 자율차 시장 트렌드를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이들 4개 부처는 산발적·경쟁적 사업추진을 지양하고, 실질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사업의 성과를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4개 부처 담당관(과장)과 전문기관 관계자로 구성된 범부처 협의체를 통해 협업 중인 가운데 3월 중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 사업단(가칭)'을 공식 출범해 사업 통합관리와 사업성과 창출에 박차를 가한다는 구상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