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골다공증 치료제 美 임상3상 신청
미국 FDA에 임상시험계획 제출...2025년 출시 추진


[팍스넷뉴스 윤아름 기자] 셀트리온이 '프롤리아(성분명 데노수맙)' 바이오시밀러인 'CT-P41'의 임상 3상에 대한 임상시험계획(IND)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프롤리아는 다국적제약사 암젠의 골격계 질환 치료용 항체 바이오의약품으로 골다공증 및 암환자의 골 소실 치료제로 쓰인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8월 CT-P41 임상 1상에 착수했다. 이번 임상 3상은 총 5개국 416명을 대상으로 할 예정이며 2024년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3상 임상을 통해 CT-P41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집중 평가하고, 프롤리아의 미국 물질특허가 만료되는 2025년 2월에 맞춰 CT-P41 상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CT-P41이 CT-P17(휴미라)을 비롯해 CT-P16(아바스틴), CT-P39(졸레어), CT-P43(스텔라라) 등 주요 바이오시밀러와 함께 차세대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의 후속 제품 허가를 목표로 하는 '2030 셀트리온그룹 비전'에 따라 골다공증 치료제 CT-P41 개발에 착수해 임상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미국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합리적인 가격의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전 세계에 지속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