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너지, 프랑스 토탈과 합작법인 설립
美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역량 강화…174파워글로벌과 연계 기대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한화에너지가 프랑스 석유회사인 토탈과 손잡고 미국 신재생에너지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15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한화에너지는 토탈과 합작회사를 설립해 태양광 사업 개발과 운영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합작회사 설립은 토탈이 석유 중심 사업에서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추진한 것으로 전해진다. 토탈은 이를 통해 2025년까지 35기가와트(GW)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용량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화에너지 관계자는 "미국 내 100% 자회사인 174파워글로벌의 태양광 사업 실적과 개발 역량을 토탈이 높이 평가했다"며 "174파워글로벌이 보유한 사업권에 공동으로 투자하기 위해 합작회사를 설립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74파워글로벌이 보유한 태양광발전 사업권(태양전지 PV 10GW, 에너지저장장치 ESS 10GWh) 중 일부인 PV 1.6GW, ESS 720MWh를 합작회사가 개발,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화에너지가 미국 현지에서 태양광 사업을 위해 설립한 회사는 총 세 개다. 앞서 언급한 174파워글로벌과 텍사스에서 전력리테일 사업을 영위하는 체리엇, 뉴욕에서 상업·산업용(C&I) 태양광발전 사업을 운영하는 174파워글로벌 노스이스트를 통해 태양광 발전소 개발, 건설, 운영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향후 한화에너지는 현지 태양광 사업을 추가적으로 합작회사에 이전해 토탈과의 공동 개발사업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는 "합작회사 설립을 통해 미국 신재생에너지 역량을 안정적으로 확대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을 만들어가겠다"며 "앞으로 두 회사간 전략적 협력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