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벗은 '갤럭시S21', 전작 부진 만회할까
삼성, '저렴한 플래그십폰' 전략 통해 점유율 반등 시도
이 기사는 2021년 01월 15일 14시 0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삼성전자의 신형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이 공개됐다. 갤럭시S21은 전작(갤럭시S20)과 비교해 높아진 성능은 물론 출고가가 비교적 저렴하게 책정됐다는 점이 특징으로 꼽힌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20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영향으로 흥행을 이끌지 못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주춤했다. 삼성전자는 신제품 출시를 통해 점유율 회복에 적극 나서겠다는 전략이다. 


갤럭시S21 시리즈|삼성전자 제공


◆ 갤럭시S21, 메탈 프레임 외관 적용 눈길


삼성전자는 15일 '갤럭시 언팩2021' 행사를 열고 '갤럭시S21' 시리즈를 선보였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6.2인치 갤럭시S21 ▲6.7인치 갤럭시S21+ ▲6.8인치 갤럭시S21 울트라 등 3종이다.


갤럭시S21 시리즈에는 역대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의 5 나노 프로세서와 보안 솔루션, 5G 이동통신, 갤럭시 에코시스템이 적용됐다. 기존 제품과 가장 큰 차이는 외관 디자인이다. 스마트폰 바디와 메탈 프레임, 후면 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져 일체감을 주는 '컨투어 컷' 디자인이 적용돼 느낌이 확 달라졌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역대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의 5나노 프로세서와 보안 솔루션, 5G 이동통신, 갤럭시 에코시스템이 적용됐다. 최신 스마트폰 프로세서를 탑재해 빠른 구동 속도는 물론 에너지 효율성, 5G 연결성, 기기 내 AI 성능이 향상됐다. 8K 영상 촬영이나 동영상 편집, 클라우드 게임 등 고사양 고용량의 프로그램도 매끄럽게 즐길 수 있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스마트폰 중 가장 고해상도의 1억80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갤럭시 스마트폰 최초로 각각 광학 3배와 10배의 듀얼 광학 렌즈 시스템을 듀얼 폴디드 형태로 탑재해 피사체와의 거리에 따라 적합한 카메라를 작동해 최상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디지털 줌으로는 최대 100배까지 촬영할 수 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은 "삼성은 모바일 최우선(Mobile-first) 시대에 맞춰 사용자가 더욱 편리하고 개인화된 경험을 누리며, 자신을 더욱 잘 표현할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며 "갤럭시 S21 시리즈는 새로운 디자인, 전문가급 카메라, 강력한 성능을 모두 갖췄으며, 각자의 스타일과 니즈에 따라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갤럭시S21 울트라_팬텀 티타늄|삼성전자 제공


◆ 삼성,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반등 총력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S21의 흥행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소비 위축 영향으로 갤럭시S20의 성과가 미미한 수준에 그쳤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9.5%를 기록했다. 여전히 시장 1위 지위를 지키고 있으나,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이 20%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1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점유율 하락분은 고스란히 애플이 가져간 모습이다. 지난해 화웨이를 제치고 점유율 15.5%로 2위 자리에 올라섰다. 애플은 지난 하반기에 선보인 '아이폰12' 흥행에 힘입어 시장 점유율 확대에 속도가 붙은 상태다. 애플의 첫 5G 아이폰이기도 하지만, 출시 시기에 맞춰 코로나19 보복 소비 심리가 커지면서 특수 효과를 톡톡히 누린 것으로 분석된다. 


5G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애플이 삼성전자를 제쳤다. SA는 지난해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가 점유율 29.2%로 1위에 오르고, 애플이 19.2%로 뒤를 이을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15.1%의 점유율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했다. 2019년 세계 최초 5G전파를 쏘아 올리며 일찍이 시장에 진입했던 삼성전자로서는 애플의 추월에 씁쓸할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갤럭시S21 출고가 인하 또한 이와 무관치 않다. 갤럭시S21의 출고가는 각 세그먼트별로 전작대비 10만~25만 원가량 낮아진 수준이다. 가격 부담을 낮춰 점유율 반등을 꿰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이미 재작년 갤럭시S10 시리즈를 통해 일찍이 5G 스마트폰 시장에 진입해 시장 점유 확보에 힘 써 왔는데, 후발주자인 애플의 추월이 달갑지 만은 않을 것"이라며 "출고가 인하를 통해 소비자들의 진입장벽을 낮춘 만큼, 점유율 반등에 유의미한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