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銀, 설 앞두고 中企에 5000억 특별대출
이달 18일부터 내달 19일까지 신청···최대 한도 업체당 10억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DGB대구은행이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기업에 수천억원을 대출 형식으로 지원한다. 


대구은행은 일시적으로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설날 특별자금대출'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설날 특별자금대출 신청 기간은 이날부터 내달 19일까지다. 최대 지원 한도는 업체당 10억원이다. 


대출기간은 일시상환방식의 경우 1년이며 분할상황반식의 경우 거치기간 없이 최대 5년 이내에서 결정한다. 신용상태와 담보 유무에 따라 최대 1.5%포인트 이상의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의 자금조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정책을 통해 고객에게 힘이 되는 은행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대구銀, 서민·중금리대출 확대 '박차'

올해 '토닥토닥 서민·중금리대출' 포함 총 2000억원 공급

대구銀, 차기 행장 내달 초 발표

2년여간 진행한 CEO 육성프로그램 성료

대구銀, 베트남 진출작업 완료···차기 행선지는 중앙亞

현지 중앙은행으로부터 호치민지점 설립 승인받아···오는 8월 영업 개시

대구銀, 코로나19 지원 성금 10억원 전달

임직원 자율 모금액 추가 전달 예정

대구銀 '세븐적금' 출시…짠테크·펀 세이빙 물결 동참

카카오뱅크 '26주적금'과 닮은 소액·단기적금 상품 출시

DGB금융지주, 입지 넓히는 '비은행'

대구은행 '주춤'…하이투자證·DGB캐피탈 이익 기여도 '껑충'

DGB금융, 1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

친환경 기술 사업 및 지역사회 지원 사업 등에 활용

DGB금융, 씨티銀 인수 실익 적다?

'높은 몸값' 씨티銀 인수시, 비은행 계열사 지원 감소 불가피

대구銀, 핀다 이어 P2P에도 대출상품 공급 추진

대출 확대로 '이자이익 증가 도모'

대구銀, 1000억 규모 후순위채 발행 착수

보완자본 확충 목적···'금리 상승' 예의주시

시중은행, '이러다 캐피탈사 될라'

요구불예금 불안정하고 대출 수요는 늘어···은행채 발행 증가

대구銀, 펀드 출자 확대···운용전략 변경?

지난해 9월부터 6개월여간 200억여원 출자, 앞선 1년간의 출자 규모 앞질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