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XM3', 실내공기질 우수성 입증
국토부 검사서 모든 항목 기준치 충족…4개 유해물질 최소 검출
('XM3'.사진=르노삼성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가 국토교통부의 신차 실내공기질 검사에서 모든 항목에 걸쳐 기준치를 충족했다.


르노삼성차는 19일 국토부가 지난해 국내에 출시된 7개 차종을 대상으로 한 신차 실내 공기질 조사에서, XM3의 경우 모든 항목에 걸쳐 기준치를 만족한 가운데 톨루엔, 벤젠, 자일렌, 아세트알데하이드 등 4종의 유해물질은 가장 적게 검출됐다고 밝혔다. 폼알데히드와 에틸벤젠, 스티렌 등 나머지 4개 물질도 권고기준 대비 낮은 검출량을 보였다. '새차증후군'을 유발하는 휘발성유기화합물과 유해물질이 매우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자료=국토부)


'새차증후군'이란 차의 내장재와 시트 등을 제작, 조립할 때 사용하는 페인트나 접착제 등에 포함된 휘발성유기화합물 등이 원인이 돼 발생하는 증상이다. 이는 만성두통과 호흡기질환, 피부질환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 벤젠과 폼알데히드 같은 휘발성유기화합물은 인체 발암물질로 구분된다. 자일렌과 톨루엔 등의 유해물질은 구토와 현기증, 중추신경 이상과 알레르기 증상 악화 같은 부작용이 있다.


이해진 르노삼성차 제조본부장은 "내장재와 시트 등 생산공정 전반에 대해 휘발성유기화합물이 적용된 접합제 사용을 최소화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차는 XM3 외에도 'THE NEW SM6'와 'NEW QM6' 등 주요 생산차종에 친환경 도어트림 신기술인 '핫 멜팅 공정(Hot Melt Process)' 등과 같은 친환경 생산기술을 적용해 유해물질과 냄새 발생을 개선하고 있다.


핫 멜팅 공정은 기존의 접착제를 대신해 소재 간 용융접합 처리를 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제조공정에서부터 완성차에 이르기까지 유해물질 발생을 줄이고 실내공기 질을 대폭 개선할 수 있다. 르노삼성차는 관련 기술에 대한 지적재산권을 확보하고 핵심기술의 해외수출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