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대규모 해외투자에 은행 30억弗 대출 지원
산은·수은·농협은행 참여···SK하이닉스, 은행권과 '소·부·장 펀드'도 함께 조성키로
이 기사는 2021년 01월 19일 18시 1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출처=SK하이닉스 홈페이지>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SK하이닉스가 대규모 해외 투자금을 마련하는 데 국내 은행이 지원한다. SK하이닉스는 현재 상대적으로 약한 낸드플래시 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 부문을 인수키로 하는 등 해외 투자를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19일 오후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에서 SK하이닉스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농협은행, 대한상공회의소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서 SK하이닉스와 산은, 수은, 농협은행은 SK하이닉스의 대규모 해외 투자금으로 사용될 30억달러(한화 3조3120억원)를 향후 5년간 함께 조달하기로 합의했다. 


SK하이닉스는 현재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해외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10월 SK하이닉스는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 부문을 10조3000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해당 인수로 SK하이닉스는 전세계 낸드플래시 시장 점유율 20%를 넘어서며 키옥시아를 제치고 2위에 올라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17년에도 SK하이닉스는 낸드플래시 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도시바메모리(현 키옥시아) 인수 컨소시엄에 참여했다. 당시 도시바메모리와 한·미·일 연합 컨소시엄이 2조엔(한화 20조원) 규모로 매각계약을 체결할 때 SK하이닉스는 약 4조원을 부담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번 산업계와 금융권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미래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기업의 대규모 투자에 필요한 외화자금을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번 협약식에서 SK하이닉스와 산은, 수은은 1000억원 규모의 '소·부·장 반도체 펀드'를 함께 조성하기로 합의했다. SK하이닉스가 300억원, 산은이 100억원, 수은이 100억원을 각각 출자할 예정이다. 해당 펀드는 국내 반도체 관련 중소·중견기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번 협약에 대해 "미래 먹거리를 선점하고 발굴하기 위한 과감한 투자이자 반도체 산업 생태계의 상생 발전을 위한 투자"라며 "금융권이 적극적인 위험 분담을 통해 개별 금융기관이 수행하기 어려운 자금 공급을 성사시켰다는 점에서 우리나라 산업계와 금융권의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난 것"이라고 평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반도체 슈퍼호황 재진입…몸 낮추는 삼성·SK

D램 판매단가 3년 전 대비 4배 '뚝'…기회·위기 공존

박정호 부회장 "생태계 선도 위해 경쟁자와 협업 필요"

이석희 사장 "SK하이닉스, 추격자 아닌 선도자 돼야...메모리 사업 성장 도모"

반도체 소·부·장, 슈퍼싸이클 특수 누릴까

삼성·SK하이닉스 호실적 전망… 낙수효과 기대

에이피티씨, 16년째 'SK하이닉스 바라기'

SK하이닉스향 매출의존도 심화...고객다변화 '숙제'

'실적 반등' 테스, SK하이닉스 덕볼까

올 3Q 누적 수주총액 2200억원대…4Q 추가 확보 기대

SK하이닉스, '박정호·이석희' 투톱...사업확장 신호탄?

인텔 인수 작업 속도...SKT 중간지주사 전환시 비메모리 강화

삼성전자 신임 사장 3인방...이재승·이정배·최시영

성과주의 인사 실현..반도체 차세대 주자 전면 배치

KMH하이텍, 수익성 향상 '뚜렷'

늘어나는 생산가능금액 규모...올해 영업익 최대치 기대

채권시장 빅이슈어 'SK그룹', 조달 행보 이어간다

올해 만기물량 5조 이상, 우량 이슈어 다수 포진…정유 업종 등 일부 조달여건 악화

에릭슨 "특허기술 사용한 삼성, 로열티 내라" 소송 外

에릭슨 "특허기술 사용한 삼성, 로열티 내라" 소송 [주요언론] 스웨덴 통신장비 회사 에릭슨이 삼성전자를 상대로 ...

파죽지세 코스피 '3000'포인트 돌파

2000포인트 돌파후 14년만…개인 매수세 우위

미래에셋운용 "새로운 먹거리, OCIO"

외부기관 위탁시장 폭발적 성장 예상...'ESG 역량 강화'로 주도권 확보 예고

10년째 제자리…ESG로 환경기업 변신 모색

② 하반기 탈석탄 선언 가능성…플랜트 인력 재배치도 논의

SK하이닉스, 낸드사업 패달 밟는다

3조원대 차입금 확보...올해 B2B·B2C 낸드 시장 전방위 공략

산은, 3년간 10조 규모 성장지원펀드 조성

당초 계획보다 1.8조원 웃돌아···"유니콘 기업 육성 위한 토대 마련"

'깜짝 실적' SK하이닉스, D램·낸드 '쌍끌이'

낸드 사업 확장 '초읽기'...올해 흑자전환 이뤄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