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 본격 가동
넥쏘 연료전지 모듈 발전용으로 활용, 1MW급 규모…"수소산업 확대 주력"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0일 10시 2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울산 화력발전소 내 위치한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사진=현대차)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가 '넥쏘' 수소전기차 기술 기반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을 본격 가동한다.


현대차는 20일 한국동서발전, 덕양과 함께 독자기술로 개발한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의 준공식을 개최하고 시범운영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앞서 3사는 지난 2019년 4월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울산 화력발전소 내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 구축과 시범사업 추진에 협의했다.


현대차가 개발한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스템은 500kW의 전력 생산이 가능한 컨테이너 모듈 2대로 구성돼 있다. 수소전기차 넥쏘의 차량용 연료전지 모듈을 발전용으로 활용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울산 지역의 석유화학 단지에서 생산된 부생수소를 수소 배관망을 통해 공급받는 해당 설비는 연간 생산량이 약 8000MWh다. 이는 월 사용량 300kWh 기준 약 2200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여러 대의 넥쏘 수소전기차 파워 모듈이 컨테이너에 탑재되는 방식이라는 점에서 향후 컨테이너 대수에 따라 수십 내지 수백 MW로 공급량 확장이 가능하다.


울산 화력발전소 내 위치한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사진=현대차)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은 빠른 출력 조절 측면에서도 기존 연료전지 발전시스템과 차별화된다. 해당 설비에는 기존 연료전지 발전시스템과 달리 현대차의 차량용 연료전지 기술이 적용돼 실시간으로 전기 생산량을 빠르게 조절해 효율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가 가지는 전력수급 변동성의 문제도 보완할 수 있다.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현대차와 한국동서발전, 덕양은 국내 연료전지 발전 시장의 부품 국산화율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과거 국내 발전용 연료전지의 대부분은 해외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부품 교체와 유지 비용이 높았다.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국내 순수 독자 기술로 개발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도입하면 향후 시장이 확대될 경우 발전용 연료전지 가격과 수소차 가격 하락에도 기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이번 사업은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발전사와 함께 필드에서 설비 운영에 대한 경험을 쌓는다는 점에서 매우 깊은 의미가 있다"며 "성공적인 시범사업을 통해 상업화를 이뤄 연료전지를 타 산업에 확대 적용하고, 규모의 경제를 통한 수소 산업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새로운 '2025 전략'으로 수소연료전지 브랜드 'HTWO'의 런칭 계획을 발표하고, 2030년 70만기의 수소연료전지 판매 목표를 내세우는 등 글로벌 수소연료전지 사업과 수소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