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코로나19 진단키트 서브원에 독점 공급
신속 항원진단키트···서브원, B2B 판매‧한미 의료기관 공급
김동철 서브원 대표이사(왼쪽)와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이사가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한미약품)


[팍스넷뉴스 윤아름 기자] 한미약품이 서브원과 협약을 맺고 신속 항원진단키트를 국내에 유통한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에서 신속 항원진단키트 'HANMI COVID-19 Quick TEST'에 대한 독점 유통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한미약품은 최근 출시한 신속 항원진단키트를 서브원에 독점 공급하고, 서브원은 정부의 항원진단키트 사용지침을 준수하며 일반 기업에 독점 판매한다. 추후 한미약품은 의료기관에도 신속 항원진단키트를 공급할 예정이다.


한미약품 신속 항원진단키트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긴급 사용승인한 항원 진단검사 의료기기다. 이 키트는 비강 내에서 채취한 검체를 키트에 떨어뜨려 검체 내 바이러스 항원이 키트에 내장된 항체와 결합하는 항원-항체 결합반응을 이용해 30분내 결과를 도출한다.


진단키트 성능을 갈음하는 민감도와 특이도가 각각 90%, 96%로 우수하다고 한미약품 측은 밝혔다. 키트에서 양성이 나올 경우 보건당국이 진행하는 PCR 검사를 통해 확진 여부를 최종 판단하게 된다.


한미약품은 최근 출시한 호흡기 바이러스 차단 의료기기 '한미 콜드마스크 비강스프레이'도 서브원을 통해 공급할 방침이다. 이 제품 주성분인 '람다 카라기난'은 지난 12일 네이처(Nature)가 출간하는 SCI급 국제학술지(Scientific Reports)에 등재됐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현재 많은 기업들이 체온측정, 문진 등 기초적인 사내 방역에 치중하고 있다"며 "자사 신속 항원진단키트는 기업 내 집단감염을 빠르게 차단하고, 이에 따른 후속 조치들을 신속히 진행할 수 있게 하는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철 서브원 사장은 "서브원의 B2B 네트워크를 활용해 키트를 적시적소에 공급할 것"이라며 "기업들이 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