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금투협회장 "코스피 3000 돌파 코리아 프리미엄 기대"
개인투자자 역할 커…공모펀드 활성화·ESG 지원 등 주요 과제 제시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1일 14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21일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이 온라인 신년 기자감단회를 개최했다.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이 코스피 3000 돌파를 계기로 코리아 디스카운트에서 벗어나 코리아 프리미엄으로 평가 받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해에는 K-뉴딜 펀드 등 공모펀드 활성화와 사모펀드 신뢰 회복, 자금공급 기능 강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원 등에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21일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온라인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코스피 3000 돌파는 새로운 출발점"이라며 "개인 투자자들의 힘이 컸고 반도체, 2차전지 등 코스피 주요 기업들이 괄목할 만한 실적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나 협회장은 코스피가 장기적으로 상승하기 위해서는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을 유입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뒷받침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연금 등 장기투자자금이 유입돼야 한다고 꼬집었다.



나 협회장은 "연금의 증시 참여는 장기 투자를 가능하게 하고 탄탄한 수요기반을 조성해 증시의 질적인 성장을 가져올 것"이라며 "이 외에도 개인들이 교육을 통해 투자자 스스로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돕는 등 건전한 투자문화 조성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나 협회장은 올해 주요 과제로 ▲국민자산 증대 기여 ▲혁신금융 기능 강화 ▲금융투자업계 신뢰 회복 ▲미래 대응력 향상 등을 제시했다.


나 협회장은 "가장 큰 시장의 악재는 불확실성"이라며 "코로나19 이후 금융시장의 불안은 어느 정도 해소됐지만 불확실성은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회원사가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다지고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우선 공모펀드 활성화 추진을 꼽았다. 장기투자가 가능한 공모펀드가 늘어나야 투자자가 쉽게 자본시장에 접근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기업의 자금 조달도 원활해질 수 있도록 세제혜택과 보수체계, 판매채널 개선 등을 통해 공모펀드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지원하겠다는 설명이다.


나 협회장은 "혁신금융 투자가 가능한 K-뉴딜 사업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안정적인 수익이 발생하고 시장의 유동성을 흡수해 성장산업에 투자할 수 있는 참여 방안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K-뉴딜 펀드 등 다양한 상품 출시를 지원하고 판매에 도움이 되도록 제도를 개선해 성장을 뒷받침 하겠다는 방침이다.


신성장 분야에서 자금 공급을 확대할 수 있도록 기업금융 업무범위와 상품 라인업 확대 등 금융투자회사의 기업금융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IB업무 활성화를 뒷받침하는 규제개선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나 협회장은 "세제혜택과 보수체계, 판매채널 개선 등을 통해 공모펀드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지원하겠다"며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 증권거래세의 완전한 폐지와 장기투자를 유인하는 투자형 ISA 도입도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화두로 떠오르는 ESG 관련 지원도 언급했다. 세계적으로도 지속 가능한 성장이 강조되면서 관련 자본과 시장 규모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여러 분야에서 ESG는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는 것이다.


나 협회장은 "국내 시장과 인프라는 아직 초기 단계"라며 "협회는 ESG 협의체를 구성해 정책 변화에 대응하고 인프라 마련을 돕고 관련 제도 개선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사모펀드 신뢰 회복과 건전한 투자문화 조성을 위한 투자자 교육 강화, 업계의 디지털 금융 전환 지원 등도 올해 핵심 과제로 삼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