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로보틱스, 수요예측 역대최고 경쟁률
수요예측 경쟁률 1489.9대 1…공모가 1만원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1일 17시 0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로봇플랫폼 기업 레인보우로보틱스는 지난 18~19일 양일간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를 희망밴드(7000~9000원)를 초과한 1만원으로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수요예측에는 총 1559곳에 달하는 기관 투자자들이 참여해 1489.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역대 코스닥 및 코스피 상장기업 수요예측 중 최고 경쟁률이다. 지난해 기업공개(IPO) 흥행에 성공한 카카오게임즈(1479대1), 빅히트(1117대1)와 명신산업(1195대1)보다 높은 수치다.


대표 주관사인 미래에셋대우와 대신증권 관계자는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투자자 중 100%(미제시 9.94% 포함)가 공모밴드 상단 이상으로 가격을 제시했고 확약비율도 19.9%가 육박했다"며 "해외기관의 경우 304개 기관이 참여해 로봇 기술력에 높은 프리미엄을 줬다"고 설명했다.


공모를 통해 유입되는 자금은 총 265억 원이다. 공모 자금은 사용자가 원하는 위치로 안전한 이동 및 적재물 대상으로 작업이 가능한 '모바일 매니퓰레이터'와 레이저 시술을 자동화 하는 '로봇 레이저 시술 시스템' 개발 등에 투입될 계획이다.


이정호 레인보우로보틱스 대표이사는 "성장 가능성이 무한한 로봇 산업 내 레인보우로보틱스의 로봇 플랫폼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을 인정해주신 많은 투자자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며 "이족 및 사족 보행 로봇 기술을 보유한 국내 유일 로봇 기업으로 책임감을 갖고 투자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레인보우로보틱스는 기술기업 특례상장 중 성장성 추천 트랙을 통해 상장 예정이다. 성장성 특례는 일반 공모주 투자자들이 손실 가능성을 줄일 수 있도록 상장 주관사에 책임을 부여하는 풋백옵션(환매청구권)을 제공한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와 대신증권이 맡았다. 오는 25~26일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을 거쳐 다음달 3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