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 회사채 수요예측 11배 '훈풍'
5650억 몰려…한도 내 증액 방침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2일 13시 2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대림(구 대림코퍼레이션, 이하 대림)이 오는 29일 상장신청할 예정인 무보증사채 수요예측 흥행으로 모집금액을 증액할 전망이다. 모집액의 11배가 넘는 수요가 몰리면서다.


2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대림이 지난 21일 실시한 총 500억원 규모의 무보증사채 수요예측에 총 5650억원이 모였다.


3년물인 제39-1회 무보증사채는 모집액 300억원에 총 4050억원 어치의 주문이 쏟아졌다. 5년물 제39-2회 사채는 200억원 모집에 16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대림은 금융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예측 결과 개별민평금리인 연 1.570% 대비 3년물은 마이너스(-) 13베이시스포인트(bp, 1bp=0.01%), 5년물은 -18bp에 수요가 몰렸다. 기준일인 1월 20일의 개별민평금리 1.57%를 감한하면 3년물 금리는 연 1.44%, 5년물 금리는 연 1.39%다. 다만 대림의 계획대로 당초 모집액에서 증액이 이뤄지면 금리는 이보다 소폭 올라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회사채가 차환할 대상인 3년물 33회와 5년물 제23회의 금리는 각각 연 3.65%, 연 4.5%였다. 3년물에선 최대 연 2.21%포인트, 5년물에선 연 3.11%포인트의 절감효과가 발생한다.


대림은 앞서 지난 19일 발행한 증권신고서에서 당초 1000억원 한도 내에서 회사채 발행 모집액을 증액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대림이 제시한 두 회사채의 희망금리밴드는 민평금리대비 -20bp~+20bp 가산치다.


이들 사채의 상장신청예정일은 오는 26일이다. 실제 상장은 오는 29일 이뤄진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사업환경 악화' 대림, A+ 받은 이유는

해운물류 실적 저조…계열기반 당기순이익·재무안정성 높아

대림, 21일 공모채 수요예측 실시

최대 1000억 모집…23회·33회 사채 차환 목적

성남 금광1, 한국-민주노총 충돌…대림산업 '한숨'

공사비 1조원 이상 증액시 한국부동산원 타당성 검증 받아야

"대림건설·한라 등급전망 우호적"

한기평 웨비나, 주택 치중 사업포트폴리오 주시해야

DL이앤씨, 올해 1만9200가구 공급

지난해 대비 3000가구↑…코로나19 등 악재에도 완판

"건설사 국내 주택부문 중단기전망 양호"

나신평, 주요 건설사 신용등급 유지·상향…분양위험 확대 가능성 미미

18개 건설사, 인천2호선 입찰 담합 피소

1330억 규모…인천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제기

대림산업, DL로 사명 변경

정체성 강화 차원 새 CI도 공개…디벨로퍼 도약 시동

효제PFV, 동륭실업 토지 매입 완료

매각가 2073억원…소유권 이전, 등기까지 마쳐

롯데쇼핑의 변심…롯데마트 구로 다시 가져왔다

우선매수권 행사, 2000억에 매입…SK D&D와 재개발

대림코퍼, '홈플러스 의정부‧울산남구점' 인수한다

우선협상자로 선정…매입가 3000억 이상

대림코퍼 신임 대표, 재무통 이근모 사장

지배구조 개편 마무리한 이준우 대표는 자회사로 이동

대림그룹, 2021년 정기 임원인사

배원복 대림산업 대표 부회장 승진, 대림코퍼 신임 대표 이근모 사장 내정

센터포인트 돈의문에 꽂힌 대림·농협

대림그룹 펀드에 650억·대여로 134억…단위농협 대거 끌어모아 근저당권 설정

'홀로서기' 대림건설, 책임준공 가능해질까

신용등급 A급 이상 10여개 건설사만 가능…증권사에 가능성 타진

신영증권 "올해 DL이앤씨 매출 반등할 것"

주력 관급수주가 실적 견인…복합기업 할인요인도 제거

DL이앤씨, 상반기 2400억 회사채 만기 도래

4월 전 조달 검토 중…지주사 DL도 800억 발행 계획

DL이앤씨, 3대 신평사서 AA- 등급 취득

구 대림산업과 동일 수준…디벨로퍼 사업 추진 위한 금융조달조건 최적화

대림, 1년새 홈플러스 5개 지점 인수

인수가 3500억…개발 예정·임대용 부지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