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KT파워텔 매각…탈통신 속도
지분 44.85% 전량 처분…디지털 보안업체 아이디스와 406억 계약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2일 17시 5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KT가 지난 21일 이사회를 열고 국내 대표 무전기 기업 KT파워텔을 매각키로 했다. 인수 기업은 디지털 보안장비 제조 업체 '아이디스'다.


KT는 지난 11일 KT파워텔 매각의 우선 협상 대상자로 아이디스를 선정했다. 거래 대상은 KT파워텔 지분 44.85%와 경영권으로 금액은 406억원이다. 


KT 구현모 대표는 지난 4일 '라이브 랜선 신년식'에서 디지털 플랫폼 기업(Digico)으로의 전환을 통한 새로운 성장을 강조했다. KT의 AI·Bigdata·Cloud 강점을 경쟁력으로 성장성이 큰 신사업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KT는 이번 KT파워텔 매각을 계기로 IT·통신 사업 역량을 집중하고 신성장 동력의 재원을 확보하여 금융, 미디어·콘텐츠 등 성장 사업 중심의 플랫폼 기업으로 KT그룹 포트폴리오를 재편할 계획이다. 또 KT는 작년 10월 KTH와 KT엠하우스 간의 합병을 발표하며 KT그룹 '디지털 커머스 전문기업' 출범을 통한 유통분야 사업역량 강화를 선언했다.



아이디스는 국내 최고 디지털 보안장비 업체다. 글로벌 시장에도 적극 진출하여 미국, 유럽, 일본, 중동 등 세계 시장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아이디스 그룹은 과거 산업용 디스플레이업체 코텍과 라벨 프린터업체 빅솔론을 인수한 경험이 있다. 코텍은 현재 카지노 모니터 세계 1위 업체로 2012년 아이디스 그룹이 인수한 후 2배 이상 매출이 증가했다. 아이디스는 과거 성공적인 M&A 경험을 바탕으로 KT파워텔의 무선사업 및 무전 역량을 활용하여 유선망 기반의 'CCTV 통합관제 솔루션'을 무선망 기반의 통합관제 시스템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KT와 아이디스는 3월말까지 KT파워텔 주주총회, 규제기관 승인 등을 마무리짓고 계약을 종결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