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친환경 제품 '에코데치' 생산능력 증설
환경호르몬 '제로'…유아용 매트·완구 적용 확대 전망
한화솔루션 울산공장 에코데치 생산시설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한화솔루션이 친환경 가소제(플라스틱에 유연성을 부여하는 첨가제) '에코데치' 증설을 마무리했다.


한화솔루션은 에코데치 생산설비 5만톤을 증설했다고 25일 밝혔다. 총 투자금액은 450억원이며, 이번 증설로 생산능력을 기존 1만5000톤에서 6만5000톤으로 확대했다. 신규 설비는 이달부터 상업생산에 돌입한다.


가소제는 폴리염화비닐(PVC) 플라스틱에 첨가해 유연성과 탄성을 높이는 물질이다. 한화솔루션 케미칼부문은 수소 첨가 기술을 이용해 2017년 환경호르몬이 나오지 않는 친환경 가소제를 개발했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기존 제품인 프탈레이트 계열 가소제가 환경호르몬 이슈에 휘말리고 있다. 이에 따라 친환경 가소제에 대한 수요는 점차 증가할 전망"이라며 "업계는 친환경 가소제 시장이 매년 6.3%씩 성장해 2023년 222만톤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에코데치는 수소 첨가 기술로 유해성의 원인인 프탈레이트 성분을 제거한 제품으로,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FDA) 안전성 검사와 유럽 식품 포장용 물질 승인을 통과했다. 회사는 향후 벽지, 바닥재, 아이들을 위한 매트나 완구 등에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는 만큼, 에코데치의 생산·판매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외에도 연구활동을 통해 부가가치가 높은 친환경 소재 개발, 상업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