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자동차 전용번호판' 도입한다
비사업용 화물·승합·특수차 7자리서 8자리 번호체계로 개편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올해 11월부터 경찰·소방차 등 '긴급자동차 전용번호판'을 도입하고 비사업용 화물·승합·특수자동차 등록번호체계를 기존 7자리에서 8자리로 개편한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자동차 등록번호판 등의 기준에 관한 고시' 개정안을 28일부터 20일간 행정예고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경찰차·소방차 번호판 앞 3자리에 긴급자동차에만 전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고유번호(998~999)를 부여하고 해당 차량이 정차 없이 신속하게 무인차단기를 자동 통과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서주현 행정안전부 디지털정부정책과 과장은 "지금은 관할 경찰서·소방서의 차량번호 목록을 각각의 무인차단기에 일일이 등록해야 하지만 앞으로 무인차단기가 차량번호 첫 3자리로 긴급자동차를 구별해 응급 시에 더 많은 인명과 재산을 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7자리 번호체계를 유지하고 있는 비사업용 승합·화물·특수자동차 번호체계도 비사업용 승용차와 같이 8자리로 개편한다.


(자료=국토부)


이번 번호체계 개편은 비사업용 승용자동차에 대한 8자리 번호 체계가 안정적으로 정착됐고 등록번호 용량이 포화상태에 이른 비사업용 화물자동차 등록번호 용량 확보와 비사업용 자동차 번호체계의 통일성 확보에 목적이 있다.


그동안 국토교통부는 자동차 등록대수의 급증으로 포화상태에 다다른 비사업용 자동차의 등록번호 용량 확대를 위해 번호체계를 기존 7자리에서 8자리로 개편하고, 비사업용 승용차를 대상으로 8자리 페인트식 번호판과 반사필름식 번호판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올해 8자리로 바뀌게 되는 화물·승합·특수차도 비사업용 승용차와 마찬가지로 페인트식과 필름식번호판을 소비자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