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현대중공업, 미얀마 가스전 3단계 개발 '맞손'
5000억 규모 EPCIC 계약 체결…LNG사업 가치사슬 강화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현대중공업이 미얀마 3단계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포스코그룹 계열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현대중공업과 손잡고 미얀마 가스전 3단계 개발에 나선다. 포스코그룹은 이번 개발을 토대로 그룹의 핵심 성장사업인 LNG사업의 가치사슬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그룹은 27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현대중공업과 미얀마 가스전 3단계 개발을 위한 약 5000억원 규모의 가스승압플랫폼 일괄도급(EPCIC)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포스코그룹은 이번 계약으로 가스승압플랫폼 설치에 대한 설계·구매·제작·운송·설치·시운전 등 모든 공정을 일괄도급방식으로 진행하게 된다.


(사진=미얀마 가스전 단계별 개발 계획. 사진제공=포스코그룹)



가스승압플랫폼은 미얀마 가스전의 누적생산에 따라 압력이 낮아진 저류층(원유나 천연가스가 지하에 모여 쌓인 층)에서 가스를 추가적으로 회수하는 설비다. 현대중공업은 3단계 개발의 일환으로 오는 2024년까지 기존 미얀마 가스전 인근 지역에 가스승압플랫폼과 연결 브리지 등을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현대중공업그룹과 미얀마 가스전 3단계 개발을 함께 수행할 수 있게 돼 의미가 크다"면서 "개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포스코그룹 LNG사업의 핵심인 미얀마 가스전이 안정적인 가스 생산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외 자원개발의 대표적 성공사례로 평가 받는 미얀마 가스전은 2013년 1단계 개발을 통해 일일 약 5억입방피트(ft³)의 가스를 중국과 미얀마에 공급하고 있다. 현재 2022년을 목표로 추가 생산정을 개발하는 2단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