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證·아주IB, '테이팩스' 투자회수 쏠쏠
2016년 355억 투자…현재까지 488억 중간회수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7일 14시 0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NH투자증권-아주IB투자 컨소시엄이 테이팩스 투자로 짭짤한 수익을 거두고 있다. 테이프 전문 업체로 2차전지 수혜주 중 하나로 꼽히는 곳이다.


27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과 아주IB투자가 공동 운용하는 사모펀드(PEF)인 'NH아주아이비중소중견그로쓰2013사모투자전문회사'는 이달 테이팩스 주식 24만여주(지분율 5.17%)를 매각했다. 금액으로는 약 96억원이다.


NH투자증권-아주IB투자 컨소시엄은 2017년 테이팩스가 상장할 당시 구주매출로 291억원을 회수했다. 이후 몇 차례 지분을 처분해 현재까지 197억원어치를 장내에서 매각했다. 구주매출과 장내매도를 합산한 누적 회수금액은 약 488억원으로 투자원금(355억원) 이상이다.


NH투자증권-아주IB투자 컨소시엄이 테이팩스에 투자한 시점은 2016년이다. 한솔케미칼이 칼라일과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로부터 테이팩스 경영권을 인수할 당시 재무적 투자자(FI)로서 지원사격에 나섰다. 한솔케미칼과 FI의 총 투자금은 인수금융 540억원을 포함해 총 1250억원이었다.



FI는 현재 29만여주(지분율 6.24%)의 잔여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평가가치는 약 118억원이다. 현 주가대로라면 총 600억원 이상을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투자 주체인 PEF는 2013년에 NH투자증권과 아주IB투자가 공동으로 결성한 2000억원 규모의 펀드다. 테이팩스 외에도 SK매직(옛 동양매직), 마크로젠 등의 투자로 큰 수익을 거뒀다. 투자금 회수가 모두 끝날 경우 높은 청산 수익률이 예상되고 있다.



테이팩스는 포장용 테이프 및 식품 포장용 랩과 디스플레이, 반도체, 2차전지 등 전자소재 관련 테이프들을 제조 및 판매하는 업체다. 고품질 산업용 테이프 시장과 식품 포장용 랩 시장에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 2차전지 수혜주 중 하나로 꼽히면서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테이팩스는 LG화학에 2차전지용 테이프를 공급하고 있으며 전고체전지 관련 핵심소재 개발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아주IB투자, 1000억 해외투자펀드 결성 추진

대주주 아주산업, 아주IB투자 지분 매각후 출자

아주IB투자, 윤창수∙허병두∙김태승 본부장 임원 승진

나이·연차에 상관없는 성과주의 원칙 고수

아주IB투자, 美 모빌리티 기업 '라이드셀' 투자

미국 현지법인 솔라스타벤처스 시리즈C 투자 참여

아주IB, 3Q 영업익 158억...포트폴리오 효과 '톡톡'

영림원소프트랩·박셀바이오 등 코스닥 상장 통해 성공적 회수

아주IB투자, 100억원어치 CB·EB 발행

상장 후 첫 메자닌 채권 발행…1년 후 보통주 전환가능

NH證, 3Q 영업익 3537억…'분기 최대'

여전한 '정영채號 저력'…위탁매매 수수료 증가·IB 역량 견인

NH證, "옵티머스, 윗선 지시 없었다…비리혐의 무결"

로비·특혜 의혹 전면 부인 "옵티머스 사태 첫 고발자…검토절차 문제 없어"

NH證, 글로벌사업본부 신설 등 개편

효율화 및 역량 강화…파생본부 통합·글로벌 사업본부 신설

테이팩스, 공모가 2만3000원 확정…24일부터 공모청약

코스피 상장을 앞둔 테이팩스 의 공모가가 2만3000원으로 확정됐다. 테이팩스는 전자소재 및 유니랩, 산업용 기능...

PE의 특수차 투자 "개인오너에다 현금흐름 굿"

안정적인 현금흐름, 시장 작고 기술력 필요해 진입장벽도 높은 편

NH證, 정용석 경영지원 부사장 신규 선임

이재경 프리미어블루(PremierBlue) 본부장 신규 선임

아주IB투자, 작년 영업익 631억…사상 최대

국내·외 포트폴리오 상장 효과 톡톡…올해 전망도 '맑음'

아주IB투자, '젋은피' 수혈…80년대 생 대거 승진

"성과 중심의 인사 단행, 젊고 강한 조직으로 지속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