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조 '정책형 뉴딜펀드' 조성에 운용사 84곳 도전장
2월말 약 26곳 위탁운용사 선정…5100억 규모 모펀드 조성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7일 16시 3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약 3조원 규모 정책형 뉴딜펀드 출자사업 제안서 접수에 총 84곳의 운용사가 몰리면서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최종적으로 약 26곳을 위탁운용사로 선정할 전망이다. 


27일 산은과 성장금융은 정책형 뉴딜펀드 2021년도 정시 위탁운용사 출자사업 제안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84개 운용사가 9조7000억원 규모 펀드 조성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조성 목표 규모 3조원 대비 3.2배에 달하는 수치다. 



정책형 뉴딜펀드는 지난해 12월 제안서 접수 공고를 냈다. 산은과 성장금융은 총 8050억원을 출자할 예정이다. 기업투자형과 인프라투자형으로 나눠 진행한다. 오는 2월 말까지 위탁운용사 선정 절차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기업투자 분야에 70개 운용사가 7조4000억원 규모를, 인프라투자 분야에 14개 운용사가 2조3000억원 규모를 제안했다. 기업투자형과 인프라투자형의 경쟁률은 각각 3.1대 1, 3.9대 1로 집계됐다. 


기존 정책펀드들과 달리 운용사가 ▲투자분야 ▲정책출자비율 ▲기준수익율 등 펀드 핵심요소들을 투자전략에 따라 제안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후순위 출자 ▲초과수익 이전 ▲콜옵션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 시장 주도형 구조로 설계했다는 평가다. 


정책형 뉴딜펀드 출자를 위해 산은은 오는 28일 정부 예산을 포함해 총 5100억원 규모 모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나머지 출자금액 2950억원은 산은 자금과 성장금융의 기존 모펀드 자금으로 충당할 예정이다. 


해당 모펀드는 투자위험분담, 민간투자자금 매칭, 인센티브 부여 등을 담당하고 정책형 뉴딜펀드 운용 과정에서 앵커기능을 수행할 계획이다. 또 수시로 접수를 받는 프로젝트형 펀드에는 모펀드를 통한 즉시 출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산은 관계자는 "여러 운용사가 정책형 뉴딜펀드에 매우 높은 관심을 보인 결과"라며 "민간 투자금 매칭과 자펀드 조성 등도 원활히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산은-성장금융, 3조 규모 정책형 뉴딜펀드 조성한다

투자제안형·뉴딜성장형·뉴딜인프라펀드 등 1차 사업공고…최대 4조 조성 목표

한국성장금융, 조직 확대·개편 '민간펀드 역량 강화'

신사업금융실·대외전략실 신설…2본부 4실 체제

한국성장금융, 내년 5.8조 펀드 조성 예정

올해와 비교해 소폭 증가…정책형 뉴딜분야 집중

기업銀, 1조 펀드 결성···"中企 밸류업"

데이터 생태계 강화, 비대면 산업 육성 등을 수행하는 中企에 집중 투자

우리금융, 두번째 투자도 '물류센터'

물류센터 수요↑···인천 소재 스마트 물류센터 '투자 검토'

인프라펀드, '맹탕' 피하려면

인프라 사업 취재를 위해 여러 건설사 실무진을 자주 만나면서 한 결 같이 듣는 이야기가 있다. "예전 같지 않다"...

뉴딜펀드 성장형부문, PEF 격전 예고

출자예산 2700억 배정…중견사 11곳 지원

산은 "신규 투자 유치 없인 쌍용차 지원 없다"

차기 대안 'P플랜'도 신규 투자 확약·이행 없인 동의 어렵다고 밝혀

관제펀드라는 '한가한 비판'

전기차·신재생에너지·반도체 등서 국가 간 경쟁 치열···외려 K-뉴딜 규모 키워야

뉴딜펀드 숏리스트 발표…분야별 경쟁률 '뚜렷'

투자제안형 분야 경쟁률 치열…이달 말 최종 위탁운용사 선정

산은-성장금융, '정책형 뉴딜펀드' 운용사 26개 선정

평균 경쟁률 3.2대 1…3조 규모 펀드 결성 착수

성장금융, '뉴딜펀드 위탁' 안다운용으로 교체

원활한 조성 및 목표액 달성 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