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대형 M&A 계획하고 있다"
주주환원책 FCF 50% 유지 까닭은 인수합병 때문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8일 11시 1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삼성전자가 앞으로 3년 동안 기존과 동일한 '잉여현금흐름(FCF, Free Cash Flow) 50%' 주주환원정책을 유지하기로 한 결정적 이유로 대규모 인수합병(M&A)를 꼽았다. 삼성전자가 M&A 계획을 공식적으로 언급한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는 점에서 M&A 대상이 가시권에 들어왔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삼성전자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2023년까지의 주주환원 정책을 확정해 발표했다. 핵심은 정규 배당규모를 현재의 연간 9조6000억원에서 9조8000억원으로 상향하고, 현재와 동일하게 3년간의 FCF 50% 내에서 이를 추가로 환원한다는 계획이다. 


최윤호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은 이날 진행된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지난 수년간 M&A 대상을 매우 신중하게 검토해왔고, 많은 준비가 진행된 상태"라며 "현재 대내 불확실 상황으로 실행 시기를 특정하긴 어렵지만 지금까지 준비해 온 것을 토대로 이번 주주환원정책 기간 내 의미 있는 규모의 M&A 실현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M&A를 추진하지 않아 보유 현금이 증가한 것이 사실"이라면서 "지속적인 현금 증가는 회사 경영 측면에서도 부담이 된다. 3년간 전략적 시설 투자 확대와 의미 있는 M&A 추진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시장에서는 11조원이 넘는 삼성 오너일가 상속세 재원 마련과 반도체 슈퍼사이클 재진입에 따라 배당성향이 종전 대비 상향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도 배당 확대가 자칫 M&A 등 미래성장동력 확보의 걸림돌로 연결될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전망했다. 회사의 장기적 성장 관점에서 보면 파격 배당정책이 능사가 아니란 분석이다. 


이와 관련 최 실장은 "보유하고 있는 재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현금 증가에 따른 리스크가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전략적 시설투자 확대와 M&A 추진 외에도 ESG와 준법경영 등 분야에서도 성과를 이뤄 주주가치를 제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