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랩셀, MSD와 'CAR-NK' 공동개발
2조원대 초대형 플랫폼 기술수출…CAR-T치료제 한계 극복 기대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9일 11시 0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GC녹십자랩셀이 미국 MSD와 공동으로 차세대 항암제로 주목받는 'CAR(키메라 항원 수용체)'를 이용한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GC녹십자랩셀이 미국에 설립한 NK세포치료제 현지 개발기업인 아티바(Artiva Biotherapeutics)는 미국 MSD와 총 3가지의 CAR-NK세포치료제 공동 개발을 위한 계약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전체 계약 규모는 18억6600만달러(약 2조787억원)다. 이번 계약에 따라 GC녹십자랩셀로 직접 유입되는 금액은 총 9억8175만달러(약 1조937억원)이다.



이 가운데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은 1500만달러(약 167억원), 마일스톤은 9억6675만달러(약 1조770억원)로 산정됐다. 상업화 로열티는 별도로 받는다. 미국 MSD는 향후 임상 개발과 상업화에 대한 전세계 독점 권리를 갖게 된다.


이처럼 글로벌 제약사가 GC녹십자랩셀의 CAR-NK 플랫폼 기술을 몇 개 프로젝트에만 활용하는 데 수 조원의 가치로 산정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GC녹십자랩셀·아티바가 자체적으로 개발하는 고형암·혈액암 타깃의 파이프라인까지 합하면 플랫폼 기술의 전체 가치는 이보다 더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CAR-NK치료제는 체내의 선천적 면역세포인 NK세포를 꺼내서 유전공학적으로 변형시켜 다시 넣어주는 면역세포치료제를 말한다. 유전자 재조합 변형을 이용해 인위적으로 암세포와 특이적으로 반응하는 키메라 항원 수용체를 장착시킨 NK세포(일명 CAR-NK)를 생산해 암 환자에게 주입함으로써, 정상세포가 아닌 암세포에 면역반응을 증진시켜 사멸하게 하는 치료법이다.


그동안 후천적 면역세포인 T세포에 키메라 항원 수용체를 장착시킨 CAR-T치료제 개발이 주를 이뤄왔다. CAR-T치료제는 혈액암에서 뛰어난 효과를 보인다는 장점이 있었지만 T세포 특성상 '개인맞춤형' 치료제 형태로 만들어져 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는 단점도 존재했다. 실제로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가 개발한 혈액암 CAR-T치료제 가격은 수억원에 달한다.


반면 NK세포는 타인에게 사용할 수 있어 대량생산이 가능하다. 대량생산이 가능해지면 치료제의 가격경쟁력도 높아진다. 또 CAR-NK치료제는 CAR-T치료제의 한계점으로 꼽혔던 고형암 치료 효과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녹십자랩셀 관계자는 "NK세포는 T세포와 달리 타인에게도 사용할 수 있어 대량생산이 가능하다"면서 "자체 동물효력실험 결과 고형암에서도 높은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NK세포치료제 상용화를 위해서는 대량 배양 및 동결보존 기술이 필수인데 녹십자랩셀은 이 분야에서 글로벌 선두주자"라며 "기술수출과 별도로 녹십자랩셀은 차세대 항암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