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OLED·LED TV 수요층 달라"
"시장잠식 없을 것···프리미엄 제품군 통해 수익 맞춘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LG전자가 프리미엄 TV 라인으로 묶여 있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와 미니 발광다이오드(LED) TV간 카니발라이제이션(시장잠식)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못박았다. 


이정희 LG전자 HE경영관리담당(상무)는 29일 진행된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미니 LED TV는 백라이트가 없는 LCD TV의 신기술이고, OLED TV가 기본적으로 우리의 최상위 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니 LED TV는 OLED에 근접한 화질을 원하는 수요가 주고객층이 될 것으로, 우리는 각 고객층의 니즈에 맞는 TV 전략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LCD 패널 가격 상승과 구동칩 공급 부족에 대해서는 "원가상승 압박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OLED와 나노셀, 미니 LED TV 등 프리미엄 제품군 확대를 통해 시장 지배력과 수익성을 맞춰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