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證, 사상 최대 순익 5076억 달성
하반기 증시 반등 속 위탁매매 수익 증가

[팍스넷뉴스 전경진 기자] 삼성증권이 지난해 순이익 5000억원을 넘어섰다. 사상 최대로 하반기 증시 활황 속에서 급증한 위탁매매 수익이 호실적을 견인했다.


삼성증권은 29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11조79억원, 영업이익 679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65.4%, 31.3% 늘어났다.


당기순이익은 5076억원으로 사상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역대 최대치인 2019년 순이익 3918억원 보다 29.5%나 늘어난 수준이다.


삼성증권은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이 크게 늘어나면서 호실적을 실현했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급락한 증시가 하반기 반등하면서 개인 투자자들이 대거 주식 매매에 몰린 덕분이다.


한편 삼성증권은 이날 이사회에서 보통주 1주당 220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배당금 총액은 1964억원, 시가배당률은 5.2%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배당액은 주주총회 승인과정에서 변동될 수 있다"며 "주주총회 일정은 미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