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컬처웍스, '추노' 제작자 곽정환PD 영입
드라마 제작역량 강화 기대



롯데컬처웍스는 곽정환 PD(사진)를 드라마사업부문장으로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곽PD는 '추노', '보좌관', '날아라 개천용' 등을 연출한 드라마 제작자다. KBS 24기 공채 프로듀서로 시작해 CJ E&M 프로듀서, 스튜디오엔뉴 감독을 역임했다. 롯데컬처웍스는 곽PD 영입을 계기로 자체 드라마 제작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컬처웍스 관계자는 "최근 드라마 사업 확대와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문 인력을 영입, 양성하고 있다."며 "곽정환 드라마사업부문장 영입으로 앞으로 콘텐츠 경쟁력과 제작 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