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人
"디파이 또하나의 성장 포인트"
②김원범 블로코 대표 "KDAC과 함께 다양한 서비스 선보일 것"
이 기사는 2021년 02월 02일 0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김원범 블로코 대표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블로코는 DTT얼라이언스와 함께 디파이 컨소시엄인 KDAC(케이닥)을 통해 신규 비즈니스를 계획하고 있다. 올해 블로코는 가상자산거래소 코빗, 디지털자산 리서치기업 페어스퀘어랩, 산업은행과 함께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회사 KDAC을 공식 출범했다. 블로코는 KDAC에서 블록체인 기술 제공, 키 관리 등을 맡아 커스터디 시스템 구축에 기여한다. 블로코 외에도 여러 컨소시엄 참여사의 역량을 모아 KDAC은 기업과 개인이 보유한 다양한 디지털자산의 보관과 운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원범 블로코 대표는 KDAC과 관련해 "사실 지난해 상반기에 법인을 설립했으나 지난해말 신한은행이 투자에 합류하며 올해 정식으로 출범을 하게됐다"며 "그동안 기술적인 부분은 대비를 해왔기 때문에 가상자산 사업자(VASP) 승인과 관련된 규제 이슈가 해결되면 빠른 시간 내에 정식 서비스 론칭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로코는 최근 디파이 시장이 급성장하며 수탁사(커스터디) 관련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현재 가상자산거래소에 국한된 가상자산사업자 라이선스가 금융권 및 일반 기업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가상자산 유보금이 있는 기업이나 투자수단으로 고려하고 있는 법인, 가상자산 큰 손 등이 안전하게 가상자산을 보관하고, 가상자산을 제도권 금융과 연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가 필요한데 이부분을 커스터디사가 채울 것"이라며 "당장은 안전한 자산 보관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를 선보이겠지만 차츰 변동성이 큰 가상자산 특성을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과 수익모델을 만들어 갈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블로코 역시 디파이 산업 확대에 맞춰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스마트 계약 ▲타 서비스 연동을 위한 스테이블 코인 발행 ▲가상자산 가치 평가를 통한 담보 대출 등 추후 고객의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변화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과 핫월렛 서비스, 어플리케이션 출시, 다양한 금융상품 개발 등을 염두하고 있다.


김 대표는 "한국은행의 CBDC 논의 단계부터 함께해 블록체인과 가상자산이 디파이(탈중앙화 금융서비스)로 발전해 가는 단계에 늘 함께했다"며 "그간 가상자산과 금융모델은 동 떨어진 모델이었으나 커스터티를 시작으로 디파이 서비스 출시와 확장이 이어지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다만 단계적으로 직접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하기 보다는 관련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보안 및 표준 인증체계를 만드는 것에 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도 김 대표는 그동안 회색지대에 있던 가상자산이 제도적 가이드라인 안으로 들어간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그는 "여전히 특정금융거래법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모호하다고 해서 문을 닫아야 하는 건 아니지 않냐"며 "전통 금융인 신한은행과 규제에 맞춰 사업화가 가능하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블록체인과 비트코인에 대한 인지도가 낮고 가상자산 규제나 가상자산 사업을 위한 가이드라인이 나오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제는 블록체인 기술 관련 시장이 확고히 자리를 잡아가고 코로나19 현상으로 비대면 서비스가 늘며 블록체인 기술 활용이 점차 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커스터디 서비스에 대한 정부 시각도 이전과 비교해 우호적으로 바뀌고 있다. 


김 대표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이 블록체인 지원을 많이 하고 있다"며 "2017~2018년 비트코인 활황시기 낀 거품으로 트라우마가 있어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조용히 지내고 있지만 그간의 굴곡으로 신뢰할 수 있는 프로젝트, 경쟁력 가진 프로젝트 위주로 시장이 정화됐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등 국내 핵심기관이 다양한 공공선도사업을 지원하고 있어 기술적인 부분은 꾸준히 발전 중"이라며 "블록체인 산업은 아직 초기 단계이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관련 산업 선점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블록체인 전문 기업이 아닌 SI 업체들의 참여가 늘다보니 원천·핵심 기술 개발보다 외산 오픈소스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에 치중하는 면이 아쉽다"며 "원천 기술 개발없이 서비스 개발에만 집중하면 세금으로 외국 기업을 지원하는 셈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