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공매도 전쟁 동학개미 셀트리온 운동外
이 기사는 2021년 02월 02일 08시 3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한국판 공매도 전쟁 동학개미 셀트리온 운동[매일경제]

전 세계 금융시장의 중심인 미국에서 게임스톱으로 촉발된 공매도 논란의 날갯짓이 주말을 거쳐 국내에도 상륙했다. 이날 국내 증시에서 공매도 잔액이 가장 많은 셀트리온은 15%가량 급등했고 개인투자자 모임은 반(反)공매도 운동을 펼치겠다고 공언했다. 


게임스톱 다음 타깃 된 銀…현물 은까지 동났다 [이데일리]

미국 시카고선물거래소(CME)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은의 옵션 거래량은 전 거래일 대비 378.27% 급등했다.이는 미국의 개인투자자들의 다음 타겟으로 은이 지목된 까닭이다. 


코스피 시장 문턱 낮아진다.. 대형 증권사, 부동산 신용공여 '제동'[파이낸셜뉴스]

앞으로 시가총액 1조원 이상 요건만 충족해도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수 있게 된다. 기존에는 시총외에도 다른 재무적 요건도 갖춰야 했다. 또 대형 증권사(종합금융투자사업자)의 부동산 신용 공여가 제한되고, 벤처 기업 대출은 허용된다.


거리두기 직장인도 피해 컸다…코로나에 임금 7.4% 줄어 [이데일리]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기간이 길어지고, 상향조정 될수록 임금 근로자들이 받는 실질임금도 줄었다. 한국은행은 작년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잠재 임금손실률을 7.4%로 추산했다. 



신고가에 판 아파트 한달뒤 거래취소···가격왜곡 불렀다[서울경제]

1일부터 아파트 등 주택 매매 계약이 등록됐다가 취소된 경우 그 내역을 공개하도록 주택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이 개선된 가운데 실제로 전국 곳곳에서 신고가 거래 후 취소된 사례가 다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금감원 부원장보 '자리바꿈', 사모펀드 판 은행들 '부담 느낀다' [머니투데이]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김동성 은행 담당 부원장보와 이진석 전략·감독 부원장보 간 자리를 맞바꿨다. 금융감독원이 은행 담당과 전략·감독 담당 부원장보 간 보직 변경 인사를 단행한 것에 대해 은행들이 부담감을 느끼고 있다. 


"6개월간 한번도 채 안갔다"‥천덕꾸러기 된 은행지점[이데일리]

국내 금융소비자 10명 중 4명은 지난 1년간 은행 영업점을 한 번도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은행 지점만 이용했다는 금융소비자는 10명 중 한 명(13.2%)에 불과했다.


수도권 아파트 평균 전셋값 4억원대 첫 진입[헤럴드경제]

수도권 아파트의 평균 전세가격이 처음으로 4억원대에 진입했다. 1년 전 3억원대 초반이었던 평균 전셋값은 지난해 7월 이후 반년간 6000만원 이상 급등했다. 새 주택임대차보호법(계약갱신청구권제·전월세상한제) 시행이 전셋값 상승에 불을 지핀 것으로 보인다.


최태원의 큰그림… SK하이닉스, EUV D램시대 개막 [파이낸셜뉴스]

SK하이닉스가 축구장 8개 규모의 자체 생산시설 중 최대 규모인 메모리반도체 공장 'M16'을 준공했다. D램 반도체 생산에 첫 극자외선(EUV) 장비가 투입된 M16을 통해 하반기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가 차세대 메모리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머스크 "비트코인은 좋은 것…8년 전에 샀어야"[한국경제]

일론 머스크가 가상화폐 비트코인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머스크는 1일(현지시간) 오디오 전용 소셜미디어인 '클럽하우스'와 인터뷰에서 "현시점에서 비트코인은 좋은 것으로 생각한다. 나는 비트코인 지지자"라고 밝혔다.


요즘 車 사면 아재?…2030 잡은 렌터카, 4년만에 2배↑[매일경제]

최근 2030세대를 중심으로 장기 렌터카를 타는 사람이 늘면서 국내 렌터카 시장이 유례없는 호황을 맞이하고 있다. 1일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국내 렌터카 등록 대수는 총 103만2308대로 집계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