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EV 사용후 배터리' 운송시장 공략
전용 용기 개발해 특허 취득…향후 실시간 위치 파악 가능한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
(사진=현대글로비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전기차(EV) 사용후 배터리 운송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수명을 다한 전기차 배터리를 경제적으로 운반할 수 있는 전용 용기를 개발해 특허 취득했다고 3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전기차 시장 성장에 따라 사용후 배터리에 대한 회수물류 수요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여 향후 사업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원구원은 국내에서 발생하는 사용후 배터리 양이 지난해 약 4700개에서 2030년 약 8만개로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는 신품 대비 성능이 약 70% 이하로 떨어져 구동 배터리로 사용 가치가 없어진 배터리를 뜻한다. 다만 전기차 충전소 등 다른 영역에선 재활용이 가능해 관련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생산된 전기차부터 배터리 지자체 반납 의무제가 폐지되면서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는 특허 출원에 속도를 냈다. 이번에 취득한 특허 용기는 용기 자체의 크기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가변레일식' 구조를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덕분에 한 차종에 국한되지 않고 여러 차종의 각기 다른 모양 배터리를 실을 수 있다. 


현대글로비스가 특허 받은 용기를 이용하면 다단적재도 가능하다. 이를 통해 사용후 배터리 적재 가능 용량이 11톤(t) 화물트럭 기준 기존 최대 5개에서 17개로 늘어 3배 이상 효율성이 높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컨테이너에 그대로 실을 수 있기 때문에 향후 해상운송을 통한 해외수출도 가능할 전망"이라며 "절연 소재를 채택해 누진예방에 효과적이고 특수 고정장치를 이용해 사용후 배터리를 안전하게 운송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부터 테스트운송을 실시해 운송 능력을 검증했다. 향후에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특허 용기의 현재 위치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등 보다 체계적인 운송 구조를 확립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운송시장은 관련 기술 개발이 미미한 상황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기존 운송방식은 사용후 배터리를 규격이 맞지 않는 일반 물류 용기에 보관하거나 용기 없이 고정되지 않은 상태로 운송하는 등 파손의 위험이 컸다"며 "이번 특허 취득을 통해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운송시장의 기준점으로 선도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