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네이버 전용 카드 내놓는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제휴 통해 시너지 ↑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현대카드)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현대카드가 네이버와 손잡고 네이버 전용 신용카드(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현대카드는 "지난 1일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협약식을 열고, 네이버 전용 신용카드(PLCC) 출시와 운영·마케팅에 관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PLCC는 신용카드사와 파트너사가 협력관계를 맺고 기획, 브랜딩, 운영, 마케팅 등 신용카드 개발에 이르는 전 과정을 함께 추진하는 신용카드다.


현대카드와 네이버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특화 PLCC를 내놓는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연간 3900원을 낸 이용자에게 네이버페이 결제 시 5% 적립 혜택을 지급하는 구독형 서비스다. 



기존 포털 서비스업을 넘어 웹툰, 음악, 영상 등 콘텐츠와 엔터테인먼트 분야로까지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네이버는 자사 전용 신용카드를 보유함으로써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포함한 다양한 영역에서 고객 확대에 적극 나설 수 있을 전망이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국내 최고 디지털 플랫폼 기업인 네이버가 데이터 사이언스와 브랜딩 역량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금융테크를 선도하고 있는 현대카드와 손을 잡았다"며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기반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