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작년 유럽 판매 더 늘었다
바이오시밀러 3종 유럽매출 8660억원…전년 대비 7.8%↑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베네팔리·임랄디·플릭사비)의 유럽 매출이 코로나19로 인한 변동성, 심화되는 시장 경쟁체제 속에서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파트너인 바이오젠은 3일(현지시간) '2020년 연간실적 발표'를 통해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베네팔리·임랄디·플릭사비)이 유럽 시장에서 7억9580만불(약 8660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7억3830만불) 대비 7.8%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의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여파로 의약품 처방이 감소하는 등 일시적인 시장 축소 현상이 있긴 했지만 안정적인 제품 공급망 관리를 통해 전년 대비 매출과 판매량을 늘릴 수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주력 제품 베네팔리(엔브렐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에타너셉트)의 지난해 매출액은 4억8160만불(약 5240억원)로 집계됐다. 분기 평균 1억2000만불 수준의 꾸준한 매출을 바탕으로 유럽 전체에서 4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유지했다.



유럽 시장에서 총 5종의 제품들과 경쟁을 벌이고 있는 임랄디(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아달리무맙)의 매출은 2억1630만불(약 2350억원)으로 2019년에 비해 17.6% 늘어났다. 같은 기간 동안 오리지널의약품 휴미라는 바이오시밀러 제품들에 시장을 내주며 미국 외 지역에서의 매출이 전년 대비 13.6% 감소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유럽에서 두 번째로 선 보인 제품인 플릭사비(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성분명: 인플릭시맵)는 전년 대비 43.8% 늘어난 9790만불(약 107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활용한 지속적인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해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