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금융서비스 재편 나선다
디지털 초점 맞춰 서비스 재편·데이터 활용 강화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하나카드가 올해 종합 디지털 페이먼트사로 도약하기 위해 트렌드에 맞춰 금융서비스 사업영역을 재편한다고 4일 밝혔다.


하나카드는 올해 고객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금융상품 개발과 금융서비스를 운영할 방침이다. 우선 특정 점수를 취득해 우수회원이 되면 ▲연회비 감면 ▲가맹정 무이자 할부 ▲특급호텔 우대·할인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장기카드대출(카드론),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리볼빙 이용 시 우대점수를 추가 부여해 금융 이용손님에 대한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카드론을 연체 없이 상환 후 재이용하는 고객에게는 커피나 주유 등 모바일 쿠폰 혜택과 함께 기존 금리 대비 20% 할인 혜택을 제공해 고객 관리에 적극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신용판매 이용대금·1Q페이 이용 실적·하나은행 결제계좌 이용 시 금융서비스 금리 우대 프로그램을 지난해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했다. ▲지난달 신용판매대금 50만원 이상 이용 시 0.5%p(포인트) 금리할인 ▲100만원 이용 시 1.0%p 금리할인(리볼빙은 2.0%p) ▲지난달 1Q페이 이용시 0.5%p 금리할인 ▲하나은행 결제계좌 이용 시 0.5%p 금리할인을 통해 최대 3.0%p의 금리할인을 받아볼 수 있다.


자금수요에 맞춰 금융상품을 추천하는 디지털 금융서비스 '페이플래너'도 운영한다. 페이플래너를 통해 매달 고객의 카드 이용금액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고객에게 최적화된 금융상품을 추천한다. 페이플래너를 이용하시는 고객은 카드론, 현금서비스, 리볼빙, 할부전환 등 개개인에 알맞은 금융상품을 이용하고, 페이플래너 전용 금리 할인 쿠폰을 제공받아 추가 금리 혜택도 받아 볼 수 있다.


하나카드는 또한 지난달 자산 규모 30조원에 달하는 자동차 할부금융 시장에 '오토할부'와 '오토론' 두 상품을 선보였다. 오토할부는 하나카드로 차량구매 금액을 결제하고 최대 60개월까지 할부 상환할 수 있는 상품이다. 오토론은 국산차·수입차 모든 판매점에서 최대 1억원까지 이용할 수 있는 대출 상품이다. 비회원 대상 신용대출과 중금리 대출까지 출시해 향후 2년 내 리스·렌터카, 자동차 담보대출 등 자동차 금융상품 라인업을 완성하고 스탁론·팩토링 등 수익을 다변화할 수 있는 금융 신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하나카드가 운영하는 금융상품을 통해 고객의 금융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금융 영업·마케팅·리스크관리에 적극 활용해 수익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기회 하나카드 금융본부장은 "하나카드 이용 고객이 더 많은 편의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금융서비스 영역에서 새로운 서비스와 비즈니스를 발굴할 예정"이라며 "카드 금융의 패러다임을 선도하고 카드와 금융을 연결하는 플랫폼 비즈니스를 완성해 올해 종합 디지털 페이먼트사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