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산업, '화장품 부진'에 실적 악화
올해 '포스트 코로나19' 대비 고삐…"중국 온·오프라인 공략"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애경산업이 코로나19 여파로 화장품 매출이 줄면서 지난해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애경산업은 올해 국내외 마케팅 투자를 강화해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4일 애경산업은 연결기준 5881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7013억원) 대비 16.1% 줄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 같은 기간 606억원에서 224억원로 63.1% 감소했다.


이 같은 실적 악화는 화장품사업의 부진 때문이다. 생활용품사업은 지난해 전체 매출(3771억원)이 전년 대비 4.9% 증가한 반면, 화장품사업(2111억원)은 38.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생활용품사업은 24.4% 감소한 반면, 화장품사업은 72.7% 줄었다.


생활용품사업은 위생 전문 브랜드 '랩신'과 헤어·바디 등 퍼스널케어의 성장에 힘입어 매출액이 증가했다. 그러나 브랜드 강화를 위한 광고 및 디지털 마케팅 투자 여파로 수익성이 악화됐다. 화장품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주요채널 매출이 더딘 회복세를 보여 실적이 감소했다는 것이 애경산업 측의 설명이다.



애경산업은 올해 포스트 코로나19 대비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AMAZON)과 동남아시아 최대 온라인 커머스 플랫폼 '쇼피'(Shopee)에 공식 진출하며 글로벌 영역 확장을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 올해는 브랜드 인지도 및 운영 품목 확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지난 1월 중국 토종 화장품 기업 '프로야 화장품'(Proya Cosmetics)과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프로야 화장품이 운영하는 오프라인 매장 및 유통망을 통해 애경산업 화장품을 판매할 예정"이라며 "화장품과 더불어 지난해 티몰에 오픈한 '애경 케라시스(AEKYUNG KeraSys)' 플래그십 스토어를 통해 헤어케어 시장도 함께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