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평 "발행사·투자자 위한 ESG 파수꾼 될 것"
염성오 사업가치평가본부장 "그린 프리미엄·사후관리 통해 선순환 유도해야"
이 기사는 2021년 02월 09일 08시 5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는 올해 초부터 본격적인 ESG 인증평가 사업에 뛰어들었다. 공식적인 인증평가 수주는 1월부터 시작했지만 내부적으로는 이미 수년 전부터 관련 사업의 가능성을 검토하고 스터디를 진행해 왔다. 중심에는 53명 규모의 사업가치평가본부를 이끌고 있는 염성오 본부장(사진)이 자리하고 있다.


염 본부장은 지난 2000년부터 한기평 사업가치평가본부에서 사업평가를 진행하고 있는 잔뼈 굵은 베테랑이다.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자원위원을 역임하고 각종 공제회의 대체투자 심의위원을 지낸 뒤 2019년 1월 지금의 본부장 자리에 올랐다.


◆그린 프리미엄으로 SRI 채권 발행요인 독려해야


4일 여의도 한기평 사무실에 만난 염 본부장은 최근 우후죽순처럼 쏟아져 나오는 사회적책임(SRI) 채권을 바라보며 "기대 반 우려 반"이라는 심정을 터놓았다. 기업이 환경(E)·사회(S)·지배구조(G) 역량을 중시하는 모습은 긍정적이지만 시장이 아직 성숙하지 않은 만큼 ESG가 그저 자금조달 명목에 그칠 우려가 있어서다. 



그는 ESG 철학이 금융투자 시장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해선 기업의 SRI 채권 발행을 독려할 수 있는 뚜렷한 요인과 그린워싱 방지를 위한 철저한 사후검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예컨데, 당근과 채찍이 필요하다는 것. 그가 생각하는 당근은 '그린 프리미엄'이다.


그린 프리미엄이란 발행사가 녹색채권을 발행할 때 조달금리가 일반 회사채보다 낮게 책정되는 것을 뜻한다. 현재 국내에선 ESG 시장이 초기단계인 만큼 녹색채권을 발행하는 것만으로도 친환경 기업으로서 이미지 제고를 꾀할 수 있다. 하지만 ESG가 단순한 트렌드가 아니라 지속가능성을 표방하는 하나의 시스템으로 정착하기 위해선 발행사에게 실질적인 메리트를 줘야 한다는 게 염 본부장의 견해다.


그는 "법이나 정관에 따라 사회적 책임을 요구받는 공공기관의 녹색채권과 일반기업이 발행하는 녹색채권이 동일할 수는 없다"며 "의무가 없음에도 수익률을 낮춰가며 SRI 채권을 발행하는 기업은 차별화된 점수를 주는 게 ESG 인증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철저한 사후관리로 공신력 얻어야


그린 프리미엄이 SRI 채권 발행을 독려하기 위한 당근이라면 신평사의 철저한 사후관리는 기업들의 진정성을 확인하고 경우에 따라 등급을 회수하는 채찍이 될 전망이다. 특히 한기평의 경우 투자자들이 해당 기업의 ESG 효과를 가시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돕는 '계량검증' 방식 도입을 통해 사후관리의 기틀을 마련하고자 한다.


계량검증이란 예를 들어 A 발행사가 토양오염을 저감시키는 프로젝트에 투자를 할 목적으로 녹색채권을 발행한다면 실제로 얼마나 효과가 있었는지 계량해서 수치로 비교하는 작업을 말한다. 정확한 검증을 위해선 발행사의 면밀한 보고가 필수다. ESG 관련 공시가 의무사항이 아닌 만큼 쉬운 길은 아니지만, 반대로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실질적인 수치비교가 가능한 기업은 인증평가에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게 염 본부장의 설명이다.


그는 "발행사 입장에서 봤을 땐 다소 까다롭고 어려운 부분이 될 수 있지만 계량검증을 통한다면 시장에서 훨씬 더 신뢰를 얻게 될 것"이라며 "인증평가 부문에서 봤을 때도 ESG 역량 제고를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하고 이를 증명하기 위해 분투하는 기업들에겐 차별화된 점수가 부여되고 이는 다시 그린 프리미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기업의 ESG 'DNA'도 가늠한다


사후관리에 있어 한기평이 중시하는 또 다른 포인트는 '진정성'이다. 염 본부장은 기업이 진정성을 갖고 일관된 모습으로 ESG 행보를 보이고 있는지 면밀히 검토해야 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함으로써 공신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한국기업평가


현재 한기평에서는 발행사의 SRI 채권을 평가할 때 해당 금융상품이 다루는 ESG 요소 뿐 아니라 발행사 자체의 과거 이력과 환경·사회적 공헌 활동을 평가하는 등 기업의 'ESG 내재화 정도'도 함께 점검하고 있다. 가령 B 기업이 이번에 녹색채권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올바르게 투자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하더라도 과거 ESG 관련 이슈가 부정적이었다면 사전 인증평가에서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염 본부장은 "한기평은 기업을 평가할 때 늘 '누수(Leakage)'가 발생하는 것을 경계한다"며 "예를 들어 우리나라에서 친환경 행보를 보인 B 기업이 해외에서 석탄발전에 투자하는 식의 평가 누수를 막기 위해 ESG 평가기준 중 10% 정도 수준에서 발행사의 과거이력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염 본부장은 지금 ESG 시장에는 기대와 거품이 공존하고 있으므로 당분간은 기다림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오는 6월 환경부가 'ESG 채권 텍소노미(분류체계)'를 발표하면 신평사의 ESG 사업도 보다 구체화되며 시장이 점차 안정세를 보일 것이란 견해다. 염 본부장은 "그때까지 ESG 경영이 한시적인 트렌드가 되지 않도록 신평사의 전문성을 십분 발휘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한기평은 그동안의 노하우를 살려 발행사와 투자자 사이에서 파수꾼이 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한기평, 첫 번째 ESG 인증 'SK건설·롯데렌탈'

그룹 차원의 ESG 역량 제고…"우수 등급 예상"

막오른 ESG 평가 삼국시대...차이점은?

나신평·한기평 ESG 인증 도전장...인증범위, 방법으로 차별화

ESG 평가, 신평사 새로운 먹거리 될까

한기평·나신평 "도입 검토 중"…ESG기준 난립 우려 목소리도

지금 ESG 시장엔 칭찬이 필요하다

시장 안정화 위한 발행사·평가사 자발적 노력 인정 받아야

끝모를 호황 속 증권업계, 채권 발행 급물살

실적 기반 자금조달 박차, "친환경·사회적가치 창출 산업 투자"

은행發 '그린본드' 발행 늘어난다

산은·국민銀, 정부 등과 '녹색채권 활성화 업무협약' 맺어···올 1분기 내 발행 추진

한신평, ESG 평가 시장 선도효과 '톡톡'

이달까지 ESG 평가 총 15곳 진행...타 신평사 대비 3배 수주량

나신평 "ESG 시장과 소통 함께 성장한다"

이승태 PF평가본부장·권성철 ESG인증평가팀장…韓인증평가, 글로벌 기준 도약 기대

증권가 SRI 채권 발행...저금리·ESG '쌍끌이'

NH·KB·삼성·미래證 합류..."지금이 SRI 채권 발행 적기"

한신평 "ESG평가, 밴치마커될 것"

김형수 한국신용평가 PF본부장… 회사채 넘어 론·펀드·발행사까지 평가 확대

한기평, ESG센터 설립...평가 사업 '가속화'

ESG인증평가팀에서 '센터'로 승격...초대센터장에 조헌성 팀장 발탁

신평 3사 ESG 평가, 어떻게 다를까?

사후검토, 우발적 이슈 부문 온도차…ESG 리포트 작성도 '차별화'

우후죽순 설립되는 'ESG 위원회', 괜찮을까?

금융·유통·게임 등 다방면서 출범...신평사 "중요한 건 실행 의지"

산은 3000억 녹색채권 발행…사후보고 강화

외부 평가기관 딜로이트→한기평…산은 "녹색금융 선도할 것"

"했다하면 최고등급"…ESG 인증평가, 실효성 있나?

신평사 "시장 초기 일시적 현상일뿐"...중견기업 SRI채권 발행 유인책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