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中 레티보 론칭회 개최…접속자 500만 상회
제품 우수성 및 중국 시장 성장성 소개…의료기관 1000여 곳 선주문 이어져
'2021 Letybo 온라인 론칭회' 개최 모습. /사진=휴젤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휴젤이 지난 4일 '2021 Letybo 온라인 론칭회'를 개최하면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Letybo, 수출명)'를 중국 현지에 처음 선보였다.


중국 현지 시각으로 4일 오후7시부터 1시간가량 진행된 론칭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녹화 중계로 진행돼 위챗(Wechat), 소영(Soyoung), 이쯔붜(Yizhibo) 등 11개 플랫폼에서 동시 송출됐다.


온라인 론칭회는 중국 31개 성과 직할시에서 600명의 투자자, 3000여 명의 의료기관 관계자 및 일반 소비자까지 약 500만 명이 접속하면서 대성황을 이뤘으며 선구매 오더 의료기관은 1000여 곳에 달했다.


휴젤 관계자는 "기존 3개의 플랫폼에서 방송이 예정돼 있었으나 론칭회 당일 8개 업체가 추가로 송출 의사를 밝히면서 당초 예상했던 200만명을 훌쩍 뛰어넘는 500만 명의 접속자수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그는 "론칭과 동시에 오픈한 오더 시스템 집계 결과 1000여 개의 의료기관에서 레티보를 선주문했다"고 덧붙였다.



휴젤은 온라인 론칭회를 신호탄으로 중국 전역에 레티보의 정식 유통을 시작할 예정이다. 휴젤 관계자는 "향후 사환제약과의 유기적이고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중국 시장 내 1위 브랜드로 성장, 현지 진출 3년 내 시장점유율 30%를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