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퍼니싱 성장 덕분 한샘, 실적 턴어라운드
작년 영업익 930억…B2C 사업부문 매출 고른 성장세 영향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한샘이 지난해 홈퍼니싱 사업의 성장세에 힘입어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한샘은 지난해 영업이익 930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66.7%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기간 매출액도 2조674억원으로 21.7% 증가했다. 매출액 2조원 돌파는 2017년 이후 3년만이다.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7%, 36% 증가한 5520억과 294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한샘은 이번실적에 대해 코로나19로인한 비대면활동 증가로 홈퍼니싱 산업의 성장세가 주효했다고 부연했다. 지난해 리하우스를 비롯해 온라인, 부엌, 오프라인 가구등의 호조로 B2C 핵심 사업부문 매출액 1조429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보다 33.2%증가한 수치다. 다만 특판과 자재판매 등 B2B사업부문 매출액은 시장 불황으로 인해 10.2% 줄어든 4205억원을 기록했다.


리하우스의 경우 스타일패키지 판매가 2019년 대비 90% 성장하면서 했고 언택트 시대의 도래와 함께 자사 인터넷 쇼핑몰 한샘몰을 중심으로 한 온라인부분의 가구·생활용품 성장세가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기존 경영체제에서 각 본부장이 경영권을 위임 받아 각각의 중기 목표와 전략을 명확히 하고, 실행을 통해 결과를 책임지는 사업본부제로 전환한 점도 실적에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입장이다.


올해 2조 매출을 이룬 한샘은 오는 2027년 10조 매출 달성이라는 목표 실현을 위해 ▲사업본부 핵심역량 확보를 통한 국내시장 10조 도전과 ▲ 전략기획실 강화를 통한 10조 경영시스템 구축 ▲ 세계화 도전 기반확립에 매진한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